‘동물농장’, 식용견 황구→반려견 해리…’개농장’ 그후 기적 같은 이야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TV 동물농장'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TV 동물농장’ / 사진=방송화면 캡처

‘지옥의 개농장’ 그 후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5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식용견에서 반려견이 될 준비를 하고 있는 견공들의 희망찬 새 출발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견공 ‘해리’는 넓은 견사 안을 두고도 가장 구석자리에 숨어, 조금도 자신의 곁을 허락하지 않았다. 아주머니는 다만 녀석이 스스로 마음의 문을 열 때까지 그저 기다릴 뿐. 곁을 쉽게 내주지 않는 녀석이 조금은 야속할 법도 하지만, 아주머니는 해리와 함께 할 수 있는 이 순간이 그저 꿈같다고 밝혔다.

둘의 만남은 조금 특별했다. 해리는 지난달 12일 ‘동물농장’이 고발한 ‘개농장’에서 뼈만 앙상하게 남은 채 구조됐던 황구였다. 황구는 배고픔을 못 이겨 철사를 삼킬 만큼 고통 속에 있었다. 조그마한 뜬장 안에서 평생을 살아야만 했던 녀석에게, 바깥세상이 두려운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해리는 많은 사람들의 응원과 관심 덕분인지 녀석은 조금씩 경계심을 풀게 되었고, 결국 아주머니와 뜻깊은 인연을 맺게 되었다. 아주머니는 방송을 보고 해리의 아픔이 눈에 밟혔고, 입양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여전히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강한 해리를 위해 전문가는 사회화 과정을 겪지 못한 해리를 위해 천천히 다가가는 기다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해리와 함께 구조됐던 개들에게도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바로, 임시보호처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추스르는 사이 녀석들에게 안전한 보금자리가 생긴 것이다. 사실 식용견들은 구조가 된 이후에도 입양처를 구하기 힘들어, 보호소를 전전하다 안락사로 이어지는 경우가 다반사. 그런 녀석들에게 완전한 가족이 생기기 전까지 사랑과 관심을 주는 것은 물론, 사회화 교육까지 시켜줄 공간이 생겨 시청자들의 마음을 안심케 했다.

‘TV 동물농장’은 매주 일요일 오전 9시 30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