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디가드’ 정선아, 명실상부 톱 디바 “레이첼로 사는 3개월, 행복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뮤지컬 '보디가드' 정선아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뮤지컬 ‘보디가드’ 정선아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정선아가 뮤지컬 ‘보디가드’ 마지막 공연을 마치며 진심 어린 종연 소감을 전했다.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일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 속에 정선아가 뮤지컬 ‘보디가드’ 서울 공연 일정을 마쳤다. 퍼포먼스와 가창력, 카리스마를 모두 지닌 톱 디바의 모습으로 무대를 채우며, 마지막 공연에서도 변함없는 저력을 뽐낸 정선아의 활약에 관객들의 기립박수가 이어졌다”고 전했다.

극 중 정선아는 당대 최고의 여가수 ‘레이첼 마론’역을 맡았다. ‘보디가드’가 휘트니휴스턴의 명곡들로 꾸며진 만큼 창법은 물론 비주얼까지 완벽하게 ‘레이첼 마론’으로 변신한 정선아는 약 2시간여 동안 이어지는 공연에서 총 15곡의 넘버와 댄스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뮤지컬 계의 톱 배우’라는 명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또 극 중 대부분의 장면에 등장하면서도 섬세한 감정선까지 놓치지 않는 열연을 펼치며 팽팽하게 극을 이끌어나가기도 했다. 탑 아티스트로서 스토커의 위협을 견뎌내며 보디가드와 사랑에 빠지는 등 다양한 감정 연기를 매력 넘치게 소화해낸 것. 정선아만의 사랑스러운 매력이 녹아 든 ‘정레이첼’의 무대를 접한 관객들은 “정선아의 새로운 인생 캐릭터가 탄생했다”며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정선아는 “’보디가드’를 하는 동안 관객 분들의 호응과 응원, 그리고 제 공연을 좋아해주시는 모습을 보며 뿌듯함을 느꼈고, 레이첼 마론으로 사는 3개월 동안 진심으로 행복헀다. 이후 재연과 삼연이 열리더라도 변함없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시길 바란다”며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정선아는 ‘보디가드’ 서울 공연을 마치고 오는 4월 1일 부산 공연에 이어 4월 12과 13일에 열리는 대구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