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원 “‘넌센스2’, 행복한 작품…마지막 공연 믿어지지 않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뮤지컬 '넌센스2' 예원 SNS인증 사진 / 사진제공=젤리피쉬

뮤지컬 ‘넌센스2’ 예원 SNS인증 사진 / 사진제공=젤리피쉬

배우 예원이 첫 뮤지컬 ‘넌센스2’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4일 뮤지컬 ‘넌센스2’의 마지막 공연을 올린 예원은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공식 SNS를 통해 감격 소감과 마지막 공연 인증사진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뮤지컬 ‘넌센스2’ 대기실 앞에서 공연을 마친 예원이 울먹이는 듯한 표정으로 자신의 역할 명을 가리키고 있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 공연에 대한 아쉬움과 감격스러운 마음을 전하고자 귀여운 인증사진을 남긴 것.

예원의 깜찍한 인증사진은 마지막 공연 소감과 함께 공개됐다. 게시글 내 소감에서 예원은 “공연하는 동안 배우, 스태프분들 모두 감사했고 함께하는 동안 너무 행복했다. 첫 뮤지컬인 만큼 정말 열심히 한 작품으로 계속 기억에 남을 것 같다”는 첫 뮤지컬에 대한 감회를 전하며 “지금도 마지막 공연이 끝났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 앞으로 더욱 노력해서 나아진 모습으로 무대에 다시 서고 싶다. ‘넌센스2’를 응원하고 관람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했다.

예원이 데뷔 후 처음으로 도전한 뮤지컬 ‘넌센스2’는 호보켄 음악회의 무대를 빌려 감사 콘서트를 하게 된 다섯 명의 수녀들의 이야기이다. 예원은 큰 십자가에 머리를 맞아 기억을 잃었던 순수한 수녀 ‘엠네지아’역을 맡아 귀엽고 사랑스러운 연기와 청아한 음색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첫 뮤지컬임에도 유연한 관객 호흡과 댄스, 복화술까지 이어진 다재다능한 면모로 매회 관객들의 박수갈채를 얻었다.

첫 뮤지컬 작품을 성공적으로 마친 예원은 계속해서 방송 활동은 물론, 배우로서 다채로운 연기와 색다른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