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너무합니다’ 구혜선X엄정화, 인연인가 악연인가?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구혜선, 엄정화/사진=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방송화면

구혜선, 엄정화/사진=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방송화면

‘당신은 너무합니다’ 구혜선과 엄정화의 인연인지 악연인지 모를 관계가 시작됐다.

4일 방송된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연출 백호민, 극본 하청옥)에서는 스타 가수 유지나(엄정화)와 유지나의 모창 가수 유쥐나로 활동하는 정해당(구혜선)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유지나는 많은 스태프들에 둘러 싸여 무대에 오를 준비를 했다. 그녀는 가는 곳 마다 팬들의 환호를 받으며 화려한 인생을 즐겼다. 반면, 정해당은 밤무대를 전전하며 유쥐나의 짝퉁 가수로 살아가고 있었다. 정해당은 가족들들 부양하기 위해 자신을 희생하며 억척같이 살아갔다.

그러던 중 유지나와 정해당은 술집에서 우연히 만났고, 정해당은 자신의 워너비 같은 유지나와의 만남에 기뻐하며 팬심을 드러냈다. 급기야 정해당은 유지나를 집으로까지 초대했다.

정해당의 가족들은 유지나의 방문에 깜짝 놀라며 “이게 대체 무슨 일이냐”며 “어서와요 잘 왔어”라고 환영했다. 정해당의 방에는 유지나의 사진으로 도배가 돼 있었고, 유지나는 정해당에게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정해당은 유지나에게 꿈을 접고 모창가수로 살 수 밖에 없었던 과거를 털어놨고, 이에 유지나는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결국 유지나는 정해당의 무대를 직접 찾아가 지켜봤고, 자신의 의상을 선물하고, 연습실로 데리고 가 안무 지도까지 해줬다.

하지만, 여기서 문제가 생겼다. 유지나에게 옷을 선물 받은 연봉선(이재은)이 주머니에 들어있던 유지나의 아들 사진을 온라인에 유출시킨 것. 이에 정해당은 유지나의 집으로 찾아갔지만 유지나는 “내가 여기까지 어떻게 왔는지 짐작이나 하냐”며 “당장 여기서 나가”라고 소리쳤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