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바람 잘 날 없는 변씨 4남매(feat.톱스타 이준)(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바람 잘 날 없는 변씨 4남매의 일상이 공감과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가족은 가족이었다.

4일 첫 방송된 KBS2 새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 1회에서는 변씨 집안의 좌충우돌 일상과 톱스타 안중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입체감 넘치는 4남매의 일상엔 바람 잘 날이 없었다. 5년 차 고시생인 첫째 변준영(민진웅)은 공부보다 연애에 정신이 팔려 있었다. 둘째 변혜영(이유리)은 까칠하고 도도한 매력의 변호사로 일했다. 집안의 트러블 메이커를 자초하기도. 셋째 변미영(정소민)은 취준생이지만 부모님의 가게 일을 도와주는 착한 딸이었고 변라영(류화영)은 철부지 막내였다.

4남매는 한 집에서도 전화 통화로 대화를 하는가 하면, 변라영은 변혜영의 가방을 몰래 들고나갔다가 들켜서 물벼락을 맞았다. 네 사람은 부모님께 걸려 생각의자에 앉아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

톱스타 안중희(이준)의 일상도 다사다난했다. 미니시리즈와 영화 촬영을 원하지만 섭외가 들어오지 않았다. ‘발연기의 아이콘’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붙었고, 헤어진 여자에게도 “관계장애, 감정고자, 연기고자”라는 막말을 들었다.

입체감 강한 인물들의 만남도 그려졌다. 8년 전 연인이었던 류혜영과 촤정환(류수영)은 동문회에서 다시금 만났다. 두 사람은 한 방송에서 PD와 변호사로 또 만났다.

변미영은 엔터테인먼트에 면접을 보러 갔다가 안중희와 마주쳤다. 변미영은 안중희가 스타라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고 안중희는 민망해했다. 건물주 오복녀(송옥숙)와 세입자 나영실(김해숙) 역시 악연으로 만나며 위기가 찾아왔다.

이어진 예고편에는 취업에 성공한 변미영과 발연기로 주변에 웃음을 선사하는 안중희의 모습과 더불어 본격적으로 싸움을 시작하는 차정환과 변혜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존재감 강한 인물들과 이들의 얽히고설킨 인연이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궁금케 만들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