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 최하민-양홍원-마크 등, 최정예 멤버만 살아남았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net '고등래퍼'

사진=Mnet ‘고등래퍼’

지역 대표 간의 치열한 접전이 시작됐다.

지난 3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 4회에서는 각 지역과 멘토 매칭을 마친 후 ‘최종 대표 선발전’에 임한 고등래퍼들의 완성도 높은 무대가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 잡았다.

지난 주 싸이퍼 미션으로 ‘멘토 결정전’을 통해 지역 1위를 차지한 경인동부 지역은 스윙스, 2위 경인서부 지역은 제시, 3위 서울강서 지역은 기리보이&서출구, 4위 서울강동 지역은 매드클라운, 5위 부산경상 지역은 딥플로우, 6위 광주전라 지역은 양동근(YDG)이 각각 멘토를 결정 짓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각 지역의 최강 멤버 9인 중 3명이 팀이 돼 단 한 명만 살아남는 ‘1:1:1 배틀’을 통해 각 지역의 최종 대표를 선발하는 무대에서는 각 지역의 멘토들의 자존심을 건 멘토링을 통해 한층 더 성숙되고 완성도 높은 실력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단번에 사로 잡았다.

서울강동 지역의 1위를 차지했던 김선재는 2위였던 조민욱과 개성 강한 캐릭터 조니를 팀 대결 상대로 지목해 사실상 데스매치에 해당하는 무대를 만들어 심장이 쫄깃해지는 재미를 안기면서도 여유 있게 최종 대표로 선발됐으며, 방재민은 눈에 띄는 외모와 랩실력으로 주목 받은 여학생 참가자이지은을 상대로 박빙의 승부를 펼쳐 최종 대표로 선발됐다.

서울강서 지역에서는 마크(NCT 마크)가 실력을 제대로 입증하며 최종 대표로 선발됐다. 멘토인 기리보이와 서출구의 오랜 고민이 따랐을 만큼 신상호와 격돌을 펼쳤으나 압도적인 존재감을 과시하며 대표로 선택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경인서부 김동현(MC그리)은 컨디션 난조로 연습에 불참했지만 집중력 싸움에서 승리해 대표 선발의 기회를 잡았다. 무대를 즐기며 소름 끼치는 실력을 선보였지만 가사 실수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오담률은 김동현에 대해 “그의 랩도 들어보지 않고 무시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충분히 잘하고 멋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며 응원해 훈훈함을 남겼다.

가장 격전을 펼쳤던 지역은 역시 ‘힙합의 성지’ 경인동부 지역이었다. 딕키즈 멤버 윤병호(불리다다바스타드)와 이수린(루다)은 ‘집안 싸움’이라는 운명적 대결을 통해 팽팽한 긴장감을 보여줬다. 독보적 개성의 소유자 이수린과 열정 넘치는 윤병호와의 대결에서 멘토 스윙스는 윤병호의 손을 들어줬다. 지난 싸이퍼 미션에서 가사 실수를 하며 5위의 굴욕을 맛봤던 양홍원은 절치부심해 차원이 다른 랩실력으로 설욕의 무대를 선보이며 대표로 선발됐다.

‘1위 of 1위’ 최하민은 “서바이벌이지만 떨어져도 삶은 계속 되고 음악도 계속 할 것이라는 평화의 의미를 담았다”며, 완벽에 가까운 무대를 펼쳤다. 그의 무대를 본 멘토들은 “하나의 곡을 완결해내는 프로듀싱 능력이 탁월하다”, “후렴을 정말 잘 만들었다” 등극찬했으며, 최하민은 최종 대표로 안착했다.

‘고등래퍼’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