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V·박나래·로이킴·악동뮤지션·곽진언, ‘1박 2일’ 탄생 10주년 축하사절단 결성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1박 2일'

사진=KBS2 ‘1박 2일’

UV-박나래-로이킴-악동뮤지션-곽진언이 어느덧 탄생 10주년을 맞이한 ‘1박 2일’을 위해 축하사절단을 결성했다.

오는 5일 오후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전라북도 부안으로 떠난 ‘10주년 주제곡 만들기’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 가운데 UV-박나래-로이킴-악동뮤지션-곽진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고 전해져 관심을 집중되고 있다. UV-박나래-로이킴-악동뮤지션-곽진언은 탄생 10주년을 맞이한 ‘1박 2일’의 주제곡을 만들기 위해 한 자리에 뭉쳐, 멤버들과 환상적인 케미를 발산하며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라고 해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공개된 스틸 속에는 칸칸이 나뉜 무대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각 칸 위에는 번호표가 붙어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는 ‘불후의 히든 복면 스타’ 대결 현장의 모습으로, UV-박나래-로이킴-악동뮤지션-곽진언은 ‘1박 2일’을 대표하는 꾀꼬리 스태프들과 함께 천막으로 가려진 무대 뒤편에 숨어 노래 실력을 드러내게 됐다.

이때 UV-박나래-로이킴-악동뮤지션-곽진언은 자신의 존재를 들키지 않기 위해 각종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더불어 정준영은 “(게스트들이) 탈락하면 집에 가?”라며 웃어 보이는가 하면, 김종민은 “4번, 파사지오(소리가 바뀌는 포인트)에서 음 이탈 났어요”라며 전문지식을 폭발시키기도 했다고 전해져 어떤 현장이 펼쳐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에 무대 뒤에 누가 있는지는 꿈에도 모르는 멤버들이 과연 게스트와 스태프를 가려낼 수 있었을 지에도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1박 2일’ 10주년 축하사절단 UV-박나래-로이킴-악동뮤지션-곽진언과 함께하는 ‘주제곡 만들기’ 첫 번째 이야기는 오는 5일 오후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