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6′ 크리샤 츄, 눈에 띄는 성장세…’우승 후보’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SBS 'K팝스타' 크리샤 츄 / 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SBS ‘K팝스타’ 크리샤 츄 / 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K팝스타6’ 크리샤 츄가 드라마틱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얼반웍스의 대형 연습생 크리샤 츄는 SBS ‘K팝스타6-더 라스트찬스(이하 K팝스타6)’에서 매 라운드 치열한 경쟁을 거치며, 눈에 띄게 성장 중이다.

크리샤 츄는 ‘K팝스타6’ 첫 방송부터 항상 화제의 중심에 서왔다. 새로운 스타 탄생을 예감케하는 화려한 첫 등장에서부터 예기치 않은 탈락과 가슴 뛰는 부활까지, 약 3개월간의 극적인 경연을 통해 높은 인지도를 쌓았다.

크리샤 츄는 초반 1, 2라운드에서 ‘널 사랑하지 않아’, ‘응급실’을 부르며 파워풀한 팝보이스와 한국형 감성을 접목시켜 단번에 심사위원과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크리사츄는 이어진 3, 4라운드에서는 ‘피 땀 눈물’과 ‘프라블럼(Problem)’을 통해 격렬한 댄스 퍼포먼스를 소화하면서도 흔들리지 않는 폭발적인 가창력을 어필하며 역대급 무대를 탄생시켰다.

특히 그는 YG걸즈의 ‘레이디 마멀레이드’와 전민주와 다시 한번 팀을 이룬 ‘날개’무대에서는 한층 더 단단해진 발성과 안정된 호흡, 확장된 음역대로 성장의 쾌감을 선보였다.

무엇보다 크리샤 츄가 함께 팀을 이뤄왔던 이수민, 전민주, 김혜림, 고아라와 서로 멘토와 멘티가 되어 상대의 장점을 스펀지처럼 흡수하며 빠르게 성장해 나가는 놀라운 과정은 자신 뿐만 아니라 그녀의 성장을 누구보다 바라고 기다렸던 시청자들에게도 즐거운 설렘으로 다가오고 있다.

그러나 크리샤 츄는 TOP8 진출을 위해 완성도 높은 무대와 시청자 심사위원들의 감동을 이끌어낼 수 있는 차별화된 매력을 선보여야 하는 어려운 상황.

아직 TOP8 진출 심사가 남아있는 상황에서 크리샤 츄와 전민주 두 사람 모두 합격의 기쁨을 맞을 수 있을지, 오는 5일 오후 9시15분 ‘K팝스타6’를 통해 공개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