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목보4’ 측 “1회는 몸풀기, 2회 막강 미스터리 싱어 등장”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너의 목소리가 보여4' 캡처 / 사진제공=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4’ 캡처 / 사진제공=Mnet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4’(이하 ‘너목보4’)가 한층 어려워진 추리로 업그레이드된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2일 첫 방송한 ‘너목보4’는 이전 시즌보다 더욱 알쏭달쏭해진 프로그램 구성이 눈길을 끌었다. 미스터리 싱어의 정체 단서가 두 가지씩 주어지는가 하면, 대타 보컬이 등장해 미스터리 싱어와 더블 립싱크를 하며 혼란스러움을 가중시켰다. 음치 수사대 패널들이 미스터리 싱어의 진짜 목소리를 듣고 서로 자신이 맡은 출연자가 실력자라고 목소리를 높이는 모습 또한 웃음과 함께 추리에 대한 재미를 높였다.

새 시즌의 MC이자 첫 회에서는 초대가수로 나선 김종국은 추리에 네 번 연속 실패하며 신기록을 세워 웃음을 안겼다. 1라운드에서 그가 음치로 꼽은 4번 미스터리 싱어 황현준은 담백한 음색의 실력자로 드러나 모두를 놀라게 했다. 2라운드에서 그가 선택한 3번 ‘베를린 김추자’ 아드리아 코스타는 허스키한 목소리로 소울 넘치는 무대를, 5번 ‘현직 아이돌 메인보컬’ 임팩트의 제업은 꽃미남 외모에 감미로운 미성의 무대를 선보여 여심을 사로잡았다. 3라운드에서 김종국은 17년 전 자신의 백업 댄서로 활동했던 ‘실력자’ 이성진을 음치로 선택했고, 결국 최종 선택한 6번 미스터리 싱어도 ‘격투기 음치 라운드 걸’로 밝혀져 김종국을 좌절하게 했다.

이날 방송은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가구 시청률 평균 2.6%, 최고 3.6%를 기록하며 순항을 알렸다.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장면은 최후의 1인으로 선택된 음치 라운드 걸과 김종국이 듀엣 무대를 꾸미는 장면이었다. 또한 프로그램의 주요 타깃인 남녀 15~34세 시청층에서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해 높은 지지를 얻었고, 남성 10대, 30대, 40대 시청층을 비롯해 여성은 10대부터 40대까지 모든 시청층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온 가족이 함께 보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Mnet+tvN 합산)

방송이 끝난 후 누리꾼의 호평도 이어졌다. “변화된 라운드가 더 재미있어지고 추리가 어려워졌다”, “김종국이 ‘능력자’ 아닌 ‘무능력자’가 된 모습이 정말 재미있었다. 가수로도 MC로도 다시 봤다”, “역시 믿고 보는 너목보다”, “제작진 대단하다. 출연진 섭외가 기가 막힌다. 정체 2개가 진짜 같다” 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너목보4’ 제작진은 “1회는 몸풀기였다면, 2회 하하&스컬 편에는 더 놀랄 만한 막강 미스터리 싱어들이 기다리고 있으니 기대해 달라”며 “첫 회 화제가 된 실력자의 미공개 영상도 네이버 뮤지션리그를 통해 만날 수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너목보’는 직업과 나이, 노래 실력을 숨긴 ‘미스터리 싱어’ 그룹에서 얼굴만 보고 실력자인지 음치인지를 가리는 대반전 음악 추리쇼. 지난 2015년 첫 방송 이래 평균 3%를 넘나드는 시청률을 꾸준히 기록하며 사랑받고 있다. 또한 지난해 높은 권위를 자랑하는 TV 프로그램 시상식인 국제 에미상에서 예능 부문 후보작으로 선정됐고, 불가리아, 중국, 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등 7개국에 포맷을 수출하며 국제적으로도 콘텐츠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시즌 4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40분 Mnet과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