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류수영X이준, 살벌한 멱살잡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아버지가 이상해' / 사진제공=iHQ

KBS2 ‘아버지가 이상해’ / 사진제공=iHQ

‘아버지가 이상해’의 수상한 두 남자, 류수영과 이준의 살벌한 멱살잡이 장면이 공개됐다.

KBS2 새 주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 류수영은 감 없는 예능 PD 차정환 역을, 이준은 연예계의 예민보스란 별칭을 가진 톱스타 안중희 역을 맡았다.

극 중 한 성격하는 두 사람은 앙숙관계로 얽히고설키며 드라마에 재미와 더불어 긴장감을 조성할 예정이다. 그런 가운데 류수영(차정환 역)과 이준(안중희 역)이 방송국 편집실에서 한바탕 멱살잡이를 벌이며 심상치 않은 신경전을 벌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사진 속 한껏 화가 난 표정을 한 채 편집실로 들어가는 이준과 이에 맞서는 류수영은 강렬한 눈빛으로 서로를 노려보고 있다. 이어 멱살을 잡은 두 남자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자 말리던 주변인들도 흠칫 놀라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이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더불어 두 사람의 상반된 특성을 대변하는듯한 옷차림도 인상적이다. 류수영은 뽀글파마에 편안한 점퍼차림인 반면 이준은 톱스타답게 머리부터 발 끝까지 단장을 하고 있어 두 사람의 극명한 성격 차이를 가늠케 하고 있다.

이처럼 상반되는 매력을 가진 두 남자가 극 초반부터 앙숙의 인연으로 극을 이끌어 간다고 해 그들이 펼쳐갈 이야기에 호기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가족은 물론 사랑과 삶에 관한 이야기를 그려낼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는 성실한 아버지 변한수(김영철)와 든든한 어머니 나영실(김해숙), 좌충우돌 4남매 집안에 벌어지는 감동적이고 유쾌한 사건들을 담아낼 가족극이다. 오는 4일 오후 7시 55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