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씽나인’ 정경호X최태준, 엇갈린 희비…’극적 반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미씽나인'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씽나인’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씽나인’ 극적 반전으로 정경호와 최태준의 희비가 엇갈렸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미씽나인’(극본 손황원, 연출 최병길) 14회에서는 극적인 반전이 거듭되며 정경호(서준오 역)와 최태준(최태호 역)의 희비가 완전히 엇갈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결정적 증거를 손에 쥔 서준오(정경호)의 바람대로 진상규명을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이 과정에서는 진실이 드러날수록 점차 두 사람의 심리가 명확하게 차이 나 흥미를 더했다. 갈수록 영민해지고 당당해진 서준오와 두려움에 빠져 불안해하는 최태호(최태준). 진실을 밝히려는 자와 숨기려는 자의 대립구도가 더욱 극명해지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기자회견을 눈앞에 두고 엎치락뒤치락한 두 사람의 맞대결 또한 뜨거웠다. 이들의 열연과 긴박함이 느껴지는 연출은 기막힌 조화를 이뤄내 극의 분위기를 압도했다. 결국 “라디오 좀 틀어주세요, 볼륨 크게요” 서준오는 이 한마디로 최태호에게 속 시원한 한 방을 날렸고 안방극장까지 통쾌함을 선사했다.

위기는 있었다. 기자회견장에 오기로 한 서준오는 연락두절, 회견장의 플래카드는 한 쪽 모서리가 떨어졌고 중요한 증거물인 윤소희(류원 분)의 휴대폰은 산산조각 났다. 하지만 이는 모두 서준오가 치밀하게 그려 놓은 그림이었다. 이처럼 반전을 거듭하는 극적인 전개는 몰입을 높였다.

이날 방송에선 서준오와 최태호 이외에도 밝혀지는 진실 앞에 마주한 인물들의 심리를 다양하게 그려냈다. 동생 윤소희가 신재현(연제욱) 살인의 진범을 알고 있었음에도 침묵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윤검사(양동근)는 죄책감으로 살아온 서준오에게 사과의 말을 건넨 것. 또한 정기준(오정세)은 하지아(이선빈)에게 친오빠와 관련된 비밀을 다 털어놓은 후에야 후련해하기도 했다.

한편, 서준오가 짜놓은 판이 성공의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사건의 진상을 밝힌 윤검사의 발언은 어떤 파장을 불러올지, 충격에 휩싸인 최태호는 과연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궁금증이 상승하고 있다.

특히 신재현 살인의 전말이 밝혀진 상황에서 무인도 사건의 용의자로 몰려있던 서준오의 누명까지 벗을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미씽나인’은 오는 8일 오후 10시 15회가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