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오연아의 고백…시청률도 반응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해피투게더' / 사진=방송 화면 캡처

‘해피투게더’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오연아가 예능에서도 통하는 신스틸러 본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는 ‘여배우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진희-장소연-오연아-남보라-조혜정-허영지가 출연해 여배우 이미지를 산산조각 내는 털털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자극했다.

이 가운데 최근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 강렬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떠오르는 신스틸러’로 각광받고 있는 오연아가 전천후 활약을 펼쳐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이날 오연아는 자신이 배우로서 조명을 받을 수 있도록 만들어준 작품인 드라마 ‘시그널’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맛깔나게 풀어내 방송 초반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오연아는 ‘시그널’에서 납치 살인 사건의 범인 역으로 등장해 안방극장을 전율케 만드는 섬뜩한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이에 칭찬이 이어지자 그는 “그 장면을 찍을 때 김혜수 선배님께서 리액션을 잘해주셨다. 리딩 때 ‘아직 못 찾은 거구나?’라고 대사를 했더니 ‘어우 자기 너무 좋다~’라고 해주셨다. 그럴 때 후배들은 자신감을 얻게 되는 것 같다”며 밝혔다. 이어 그는 “‘시그널’ 촬영을 하고 나서 차량 뒷좌석에서 립스틱을 바르고 있었는데 매니저가 룸미러를 보다가 (내 얼굴을 보고) ‘으아악’하고 놀란 적도 있다”며 명품연기 뒤에 숨겨져 있던 깨알 같은 부작용을 드러내 폭소를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오연아는 산전수전을 겪었던 무명시절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풀어냈다. 오연아는 “불과 1년 반 전 ‘시그널’과 ‘아수라’를 찍기 전에 연기를 그만 뒀었다. 돈이 없어서 지하철 열 개 역을 걸어갈 정도였다. 하루는 반려견이 아파서 안고 병원에 달려갔는데 통장 잔액이 만원이 안돼서 출금이 안되더라. 동물병원 앞에 한참을 서 있다가 집으로 돌아왔다. 그때 ‘왜 이렇게 살아야 하나’하는 생각이 들어 연기를 그만 뒀다”고 밝혀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또한 오연아는 유복해 보이는 외모와는 달리 순탄치만은 않았던 자신의 환경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안 해본 아르바이트가 없었다. 길에서 찹쌀떡도 팔기도 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당시 겪은 감정들이 연기에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밝히기도 했다.

오연아는 배우 생활을 재개한 계기를 마련해준 사람이 다름아닌 정우성이라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연아는 “2년 전에 찍었다가 개봉을 못했던 영화가 뒤늦게 상영됐는데 그 영화를 본 정우성 선배님이 영화사에 나를 추천했다. ‘후배가 좋은 길로 갈 수 있다면 끌어줘야 되지 않겠냐’고 했다더라. 그 영화가 ‘아수라’”라며 정우성의 남다른 마음 씀씀이를 증언해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덥혔다.

이처럼 오연아를 비롯한 여배우들의 활약에 시청률 역시 상승세를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해피투게더3’의 시청률은 지난 회 대비 1.0%P 상승한 5.8%, 수도권 시청률은 1.2%P 상승한 5.9%를 기록했다. 다음주부터 3주 연속으로 ‘해피투게더’의 15주년을 기념하는 ‘레전드 리턴즈 3부작’이 방송되는 만큼 이 같은 상승세가 계속될 것으로 기대가 고조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