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과장’ 남궁민, 복수 결심… 준호 향해 선전포고 (종합)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남궁민, 준호, 남상미, 박영규 / 사진=KBS2 '김과장' 캡처

배우 남궁민, 준호, 남상미, 박영규 / 사진=KBS2 ‘김과장’ 캡처

‘김과장’ 남궁민이 복수를 결심했다.

2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 연출 이재훈 최윤석)에서는 김성룡(남궁민)이 서율(준호)을 압박하기 시작했다.

김성룡은 박현도(박영규)에게 TQ리테일 관련 서류를 내밀며 관리자 비리를 지적했고, TQ 구조조정 철회를 요구했다. 이어 김성룡은 “경리부를 다시 합쳐 달라”고 말해 경리부를 원상복귀 시키는데 성공했다.

이어 김성룡은 장유선(이일화)로부터 받은 1억을 경리부와 나눴다. 경리부는 자신들에게 들어온 성과급에 기뻐했고, 어머니 병원비, 등록금, 아이 용돈으로 보내며 뿌듯해했다.

김성룡은 서율이 TQ 리테일 대표로 가게 된다는 루머를 듣게 됐다. 김성룡은 이 같은 소식에 기막혀 하며 “내 회사생활의 목표는 오직 너 하나다. 이제 난 의인이 길이 아니라 복수의 길을 걷는다”고 다짐했다.

이에 김과장은 윤하경(남상미)에게 TQ 리테일에 대해 물으며, “내가 복수를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윤하경은 황당해하더니 이내 “같이 가드리겠다. 복수의 길”이라고 말했다.

이후 윤하경은 김성룡에게 “점심시간에 경리관리본부 동기를 잠깐 만나기로 했다. 그 친구가 TQ 리테일에 대해 잘안다”고 전했다.

더불어 조민영(서정연) 역시 박현도를 찾아가 “떠도는 얘기가 사실이냐”고 물었다. 박현도가 “서율 이사가 TQ 리테일 맡게 될 거다”고 답하자, 조민영은 “리테일은 꼭 맡아 보고 싶은 곳이었다”고 전했다. 조민영은 의문의 남성을 시켜 서율을 공격하도록 지시했다.

서율은 괴한에세 습격을 당했고, 격하게 몸싸움을 하던 장면을 윤하경이 목격했다. 윤하경은 괴한을 공격하기 위해 돌은 던졌지만, 이 돌은 서율을 향해 날아갔다.

윤하경은 서율에게 사과하며 “이사님 왜 그렇게 힘들게 사려고 하시냐”고 물었다. 서율은 “남들보다 한 발짝 딱 한 발짝만 앞서 나가자. 근데 결국 혼자서 너무 많이 앞서 나와 있다”며 “앞으로도 윤대리가 싫어하는 행동 많이 할 거다”라고 전했다.

서율은 TQ 리테일 대표가 되기 위해 밑밥을 깔기 시작했고, 첫 째로 점주들과의 미팅을 주선했다. 그러나 김성룡은 이를 가만 지켜보지 않았다. 김성룡은 밖에 있는 사람들에게 미팅이 취소됐다고 알리며 그들을 내보냈다.

김성룡은 서율을 만나 “새로운 목표가 생겼다. 이사님 망하게 하는 거. 이사님 앞길 제대로 막아드릴게”라며 웃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