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6’, 예측불허 TOP 10 경연… 반전의 주인공은 누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K팝스타6'

사진=SBS ‘K팝스타6’

‘K팝스타6 – 더 라스트 찬스’(이하 ‘K팝스타6’) TOP 10 경연이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주 공개된 이서진, 전민주-크리샤 츄, 샤넌, 고아라-김혜림의 무대에 이어 5일 방송되는 SBS ‘K팝스타6’에서는 A조 마지막 참가자인 유지니가 무대에 오른다. A조에 속한 다섯 팀 중 세 팀만이 TOP 8에 진출한다. 탈락 후보로 선정되는 팀은 100인의 시청자 심사위원단의 투표에 운명을 맡기게 된다. 쟁쟁한 실력을 자랑하는 A조 참가자들 중 누가 TOP 8 직행 티켓을 거머쥐고, 어느 팀이 탈락 후보가 될 지 시선이 쏠리고 있다.

TOP 10 경연 결과를 섣불리 예측할 수 없는 이유는 지난 주 방송에서 연이어 반전 무대들이 펼쳐졌기 때문이다. 특히 주목할 만한 점은 샤넌의 급부상이다. 앞선 라운드에서 ‘아쉬운 무대’라는 평가를 받았던 샤넌은 박진영의 ‘구제권’으로 아슬아슬하게 TOP 10에 합류했다. 하지만 TOP 10 경연에 나선 샤넌은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어머님이 누구니’를 선곡, 폭발적인 에너지를 터트리며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이끌어냈다. 샤넌은 ‘어머님이 누구니’ 클립은 방송 만 하루도 안돼 ‘네이버TV캐스트’에서만 100만 뷰를 돌파하는 등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K팝스타6’ 제작진은 “샤넌이 연습 때 준비했던 방식과 전혀 다른 애드리브를 선보여 깜짝 놀랐다”며 “객석의 열기를 그대로 받아 자신의 에너지로 승화하는 모습이었다”고 밝혔다. 많은 관객들 앞에서 밴드 연주로 경연을 펼치며 강점을 드러낸 샤넌이 앞으로도 상승세를 유지할 지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샤넌의 무대가 더욱 특별한 것은 ‘K팝스타4’ 우승자인 케이티 김에 있다. 케이티 김 역시 양현석의 구제권으로 TOP 10에 진출해 매 회 레전드 무대를 경신하며 최종 우승까지 거머쥔 바있다. 샤넌 역시 케이티 김을 잇는 반전 드라마의 주인공이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A조의 또 다른 반전 주인공인 김혜림-고아라 조의 선전도 주목할 만하다. 양현석의 표현대로 뛰어난 스타급 연습생 사이에서 ‘2군’의 이미지가 남아있던 두 사람이지만, 엄청난 연습량과 근성으로 꾸준히 극찬 받는 무대를 만들어 오고 있기 때문이다.

A조의 강력한 1위 후보로 꼽히던 ‘스타플레이어’ 크리샤츄-전민주와 한 조에 편성됐지만 결국 더 큰 칭찬을 이끌어낸 것은 김혜림-고아라였다. 박진영도 심사평 도중 “두 사람은 무대는 노래, 춤보다도 결국 무엇보다 중요한 건 해내겠다는 열정, 에너지라는 사실을 나에게도 일깨워줬다”라며 이들에게 받은 감동을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K팝스타6’ 제작진은 “아직까지 무대에 오르지 않은 TOP 10 무대에서 더 많은 반전이 일어났다”고 귀띔하고 있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K팝스타6’는 5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