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계수’ 현우 “이동건♥조윤희, 내가 제일 당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현우,인터뷰

배우 현우가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현우가 이동건·조윤희 커플에 대해 “내가 제일 당황스러웠을 거다”라고 말했다.

현우는 2일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극본 구현숙, 연출 황인혁) 종영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현우는 극 중 커플에서 실제 연인이 된 이동건과 조윤희에 대해 언급했다.

앞서 이동건과 조윤희가 열애를 인정했다. 이에 대해 현우는 “동건이 형과 윤희 누나와 친했다. 이렇게 될지 몰랐다. 서먹했던 두 사람이 이제 친해졌구나 생각했는데 사귀는 거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제일 당황했을 거다”라며 놀랐다. 현우는 “드라마를 하면서 실제 커플이 탄생하는 걸 처음 봤다. 너무 놀랐지만 축복한다”라고 말했다.

또 현우는 극 중 ‘아츄커플’로 케미를 뽐냈던 이세영과의 실제 연애 발전 가능성을 묻자 “그런 얘기를 듣고 우리 둘은 웃고 말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촬영하는 순간 외에는 붙어 있을 시간이 없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럼에도 극 중 ‘아츄커플’의 호흡 덕인지 ‘해피투게더’ ‘한끼줍쇼’ 등 예능에 동반 출연하는 상황. 현우는 “커플 화보를 찍어보고 싶긴 한데, 다시 만나면 부끄러울 것 같다. 차라리 동건이 형 커플 사이에 껴서 ‘내 친구와 연애를?’ 콘셉트로 찍어보면 어떨까”라고 너스레를 떨어 현장을 폭소케 했다.

현우는 지난달 26일 종영한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흙수저를 물고 태어난 비운의 7포 세대 취준생을 연기했다. 이세영과 커플 케미를 선보이며 ‘아츄커플’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