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나래, 직접 리폼한 옷 입고 ‘파격 패션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박나래/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박나래/사진=MBC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박나래가 셀프로 수선한 옷을 입고 파격적인 패션쇼를 보여준다.

오는 3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 195회에서는 박나래가 봄을 맞아 봄 옷을 준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우선 박나래는 봄 옷 구매를 위해 구제시장에 방문해 알뜰하게 쇼핑을 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그는 상인들과 가격 흥정을 하는 비법을 전수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더한다.

특히 박나래는 구제시장에서 구매한 옷을 자신의 몸에 맞게 직접 수선하며 금손의 솜씨를 발휘했다. 그는 이탈리아 장인에 빙의해 청바지 밑단에 사포질을 하고, 수선 중 지나치게 짧아진 원피스를 금세 재킷으로 완벽하게 둔갑시키는 등 수준급 실력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이에 박나래는 “나의 재능은 너무 소름끼친다..”라며 자신의 수선 실력에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고 전해져 대표적 금손 연예인인 그가 보여줄 ‘옷 리폼의 제왕’ 도전기에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와 함께 박나래가 직접 수선한 옷을 입고 모델포즈를 취한 스틸이 공개돼 폭소를 자아낸다. 그는 한쪽 다리를 들어올리고 전위적인 동작을 취하는가 하면 청바지를 입고 엉덩이를 쭉 뺀 도발적인 포즈 등으로 파격적인 패션쇼를 선보이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 박나래의 과감한 동작들은 뼈그맨다운 기운을 한껏 뿜어내고 있어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폭발하고 있다.

‘나 혼자 산다’는 3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