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아 “정우성 덕분에 ‘아수라’ 출연…배우 생활 재시작”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해투3' / 사진제공=KBS

KBS2 ‘해투3’ / 사진제공=KBS

배우 오연아가 정우성 덕분에 배우 생활을 할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2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은 ‘여배우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진희-장소연-오연아-남보라-조혜정-허영지가 출연해 여배우 이미지를 산산조각 내는 털털하고 엉뚱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

이중 ‘떠오르는 신 스틸러’ 오연아가 정우성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고 전해져 그 배경에 시선을 모은다. 오연아는 화제의 드라마 ‘피고인’, ‘시그널’ 등에서 강렬한 연기를 선보이며 주목을 받고 있는 배우. 특히 그는 정우성과 영화 ‘아수라’를 통해 부부로 호흡을 맞춘 바 있어 두 사람의 인연에 궁금증이 한층 고조된다.

‘시그널 간호사’로 널리 알려진 오연아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사실 ’시그널’을 찍기 전에 연기를 그만 뒀었다”고 밝혀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연기를 그만두고 아르바이트를 찾으러 갔는데 나이가 많아서 안 써주더라. 식당에서 설거지 알바를 했다”며 녹록지 않았던 무명시절의 이야기를 꺼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가운데 오연아는 배우로 재기할 수 있도록 도와준 사람이 정우성이라고 밝혔다. 오연아가 “오래 전에 찍었는데 개봉을 못했던 영화가 우연찮게 개봉했다. 그걸 본 정우성 선배가 ‘아수라’에 나를 추천했다”며 정우성을 은인이라고 전한 것. 또 오연아는 “정우성 선배가 영화사에 말하길 ‘후배가 좋은 길로 갈 수 있다면 끌어줘야 되지 않겠냐’고 했다더라”며 정우성의 남다른 마음 씀씀이를 증언했다고.

한편 이날 오연아는 본인이 출연했던 화제작들의 비하인드를 풀어내 귀를 쫑긋하게 만드는가 하면, 도회적인 이미지와는 정반대되는 엉뚱한 예능감을 뿜어내며 현장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전언이다.

이에 오연아를 비롯한 여배우들의 활약이 펼쳐질 ‘여배우 특집’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