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X윤계상 ‘범죄도시’, 크랭크인 “흑사파 사건 재구성”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범죄도시'

‘범죄도시’

마동석·윤계상 주연의 영화 ‘범죄도시'(감독 강윤성, 제작 홍필름 비에이엔터테인먼트, 가제)가 지난 2월 27일 크랭크인, 촬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터널’, ‘악의 연대기’, ‘끝까지 간다’, ‘최종병기 활’, ‘의형제’ 등의 제작사가 ‘범죄도시’로 뭉쳤다. ‘범죄도시’는 가리봉동을 지옥으로 몰아넣었던 연변 조직 ‘흑사파’와 그곳에서 세력을 지키려는 국내 조직폭력단, 그리고 이들을 한번에 잡으려는 강력반 사이에서 벌어지는 처절한 사투를 담은 형사 액션이다. 이 작품은 2007년 실제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희대의 사건, 일명 ‘흑사파 사건’을 재구성한 것으로 제작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다.

‘부산행’, ‘굿바이 싱글’, ‘악의 연대기’ 등 그만의 독보적인 캐릭터를 구축해 대표 배우로 우뚝 선 마동석은 이번 ‘범죄도시’에서 조폭보다 더 조폭 같은 형사를 맡아 ‘마요미’가 아닌 힘있고 카리스마 있는 액션 연기로 스크린을 꽉 채울 예정. 그는 “실제 사건에 대해 관심이 많았고, 영화로 그려진다면 국내에서 보지 못했던 새로운 스타일과 비주얼을 가진 작품이 될 것이라 생각했다. 좋은 연기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며 애정을 전했다.

마동석과 함께 액션 케미를 펼칠 배우는 섬세한 감정선으로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온 윤계상이다.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날선 묵직함으로 파격적인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중국에서 밀항해 절대적인 잔인함으로 세력을 넓히는 조폭을 역할을 연기하는 윤계상은 “이번 영화에서 연변 출신의 조직 두목 장첸 역을 맡아 악역으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다. 마동석 배우와 즐겁고 재미있게 촬영에 임하겠다”며 밝혔다.

강윤성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들은 “’범죄도시’는 각자의 처절한 생존에 대한 이야기다. 국내 영화에서 선보이지 못했던 감각적인 비주얼과 새로운 스타일의 형사 액션 영화를 만들고자 한다. 4년간 발로 뛰며 준비한 시나리오에 더 없이 좋은 배우와, 스태프들과 함께 하게 되어 행복하다. 모두의 마음이 모아져 만들어지는 영화인만큼 힘을 다 할 것”이라며 각오를 전했다.

올 하반기 개봉 예정.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