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토니안, 미모 여의사와 운명적 만남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토니안 / 사진제공=SBS '미운우리새끼'

토니안 / 사진제공=SBS ‘미운우리새끼’

‘미운우리새끼’ 토니안이 방송 도중 미모의 여의사를 만나 함께 어디론가 이동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SBS ‘미운우리새끼’에는 토니안이 한 대학병원을 방문하는 모습이 포착돼 스튜디오를 긴장시켰다. 토니안은 이미 지난 방송에서 건강상태가 엉망인 모습을 보여줬기에 토니안의 어머니는 더욱 염려스러운 모습으로 화면을 지켜봤다.

하지만 곧이어 토니안은 병원에서 한 여의사를 만났고, 함께 차를 타고 이동했다. 알고 보니 여의사의 정체는 과거 어머니가 위중한 상태였을 때 병원에서 어머니를 돌봤던 여의사였다. 그 당시 어머니는 그 여의사를 눈여겨보고 아픈 와중에서도 연락처를 물어봤었다고 전해졌다.

토니안은 어머니를 돌봐준 것에 대해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해 여의사를 만났고, 두 사람을 지켜보는 어머니들도 반가움을 표시했다. 또한 영상을 보며 “죽이 딱딱 맞는다”, “마음에 들었나보다”라며 미혼인 두 사람을 응원하는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하지만 토니안은 첫 만남에 긴장한 탓인지 20% 부족한 모습으로 진땀을 빼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토니안의 어이없는 실수로 지켜보던 어머니들은 낯이 뜨거워지고, 토니안의 어머니까지도 민망해하며 스튜디오가 한바탕 폭소바다로 변했다는 후문이다.

어머니가 점찍은 여의사와 토니안의 만남은 오는 3일 금요일 밤 11시 20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