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유도소년’, 누구나 겪었을 청춘 이야기..오는 4일 개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유도소년' / 사진제공=(주)창작하는 공간

연극 ‘유도소년’ / 사진제공=(주)창작하는 공간

연극 ‘유도소년’이 오는 4일 개막된다.

‘유도소년’은 전북체고 유도선수 경찬이 1997년 고교전국체전에 출전하기 위해 서울로 상경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이다. 초, 재연 모두 연일 매진 사례를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평균 객석점유율 104%를 달성하는 등 대학로의 열풍을 이끌어냈다.

또 실제 경기를 방불케 하는 유도 복싱 배드민턴 등 스포츠를 뜨겁고도 순수한 청춘으로 무대 위에 펼쳐내며, ‘캔디’, ‘뿌요뿌요’, ‘폼생폼사’ 등 1990년대 인기가요를 극에 자연스럽게 삽입함으로써 관객들의 호응을 얻기도 했다.

프리뷰 티켓 오픈에서 평균 객석점유율 95% 달성은 물론 이어진 1차 티켓오픈에서 단숨에 랭킹 1위에 등극하는 등 세 번째 공연임에도 ‘유도소년’을 향한 관객들의 관심과 기대가 쏟아지고 있어 다시 한 번 흥행 돌풍을 이끌 것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유도소년’의 제작진은 “누구에게나 존재하는 슬럼프를 때론 유쾌하고, 때론 가슴 찡한 고교생 유도선수 경찬의 성장 스토리로 풀어낸 작품이다. 관객들이 열린 마음으로 공연장에서 함께 울고 웃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며 “공연은 세 번째 시즌이지만, 배우와 스태프들 모두 새로운 각오와 마음으로 작품 준비에 임하고 있다. 공연장에 직접 찾아오셔서 이들의 뜨거운 열정에 많은 응원과 박수를 보내주셨으면 한다”고 개막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오는 4일 개막해 5월 14일까지 수현재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