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2조원 꿈꾸던 사기꾼 ‘이조원’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이조원 / 사진제공=SBS '궁금한 이야기Y'

이조원 / 사진제공=SBS ‘궁금한 이야기Y’

‘궁금한 이야기Y’에서 2조원을 꿈꾸던 사기꾼 ‘이조원’의 실체를 파헤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사라진 사기꾼 이조원의 실체를 조명한다.

몇 년 전, 에콰도르에서 금광, 원유사업을 한다는 한 여성사업가가 투자자들에게 매주 투자금액의 10%를 돌려주겠다고 호언장담하며 전남 순천에 투자 사무실을 차렸다. 그리고 실제로 단 한 번도 그 약속을 어긴 적이 없었다고 했다. 지역 투자자들 사이에 소문이 돌면서 점점 투자금이 몰렸고 총 투자금액은 수 십억 원을 넘을 정도였다.

이 여성 사업가의 이름은 이조원. 아버지가 2조원을 벌라는 뜻으로 지어줬다는 특이한 이름 덕분인지, 그녀는 항상 명품가방에 오만원짜리 현금을 가득 채워 다니며 투자자들에게 재력을 과시했다고 한다. 자신의 이름의 일부인 ‘이조’가 새겨진 금 덩어리를 들고 다니기도 했다는 그녀, 그런데 지난 1월 10일 이조원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자주 다니던 금은방에 들러 귀금속을 현금으로 바꾼 후 종적을 감춰버린 것이다. 수 십억 원의 투자금도 그녀와 함께 사라져버렸다. 피해자들은 전 재산을 투자하면서도 그녀를 전혀 의심하지 못했다고 한다. 그리고 이조원을 철석같이 믿었던 또 다른 이유가 있었다고 입을 모았는데, 과연 그 이유는 무엇일까?

이조원이 잠적하자 투자자들은 그녀와 어디든 함께 다니던 스님을 공범으로 지목했다. 오랜 기간 동안 한 절의 주지스님이었던 그는 속세로 내려갈 준비를 하던 중 평소 절의 신도였던 이조원으로부터 사업 제의를 받았다고 했다. 동업을 시작한 두 사람은 3년 전 부부의 연을 맺고 동거까지 했다는데, 당시 그는 투자자들에게 손해가 나면 본인이 가진 30억 원으로 변제를 해주겠다며 투자자들을 설득했다고 한다.

하지만 그는 이조원이 사라진 이후 자신도 피해자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통장에 들어있던 자신의 돈도 모두 그녀가 빼갔다는 것이다. 정말 그녀는 함께 살던 남편조차 사기범죄의 대상으로 이용한 걸까? 그녀의 행적을 뒤쫓던 제작진은 다른 지역에서도 그녀에게 같은 수법으로 사기를 당했던 피해자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리고 한 피해자가 이조원이 쓰던 휴대전화를 가지고 있다는 제보를 해왔다. 그 휴대전화에는 이조원의 과거 사진이 그대로 담겨있었고 놀랍게도 사진 속 이조원은 무속인의 복장으로 굿을 하고 있었다.

과연 그녀의 진짜 정체는 무엇일까. 오는 3일 오후 8시 55분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정체불명의 사기꾼 이조원의 실체를 추적해본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