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포르투갈 리스본 첫 공연 뜨거웠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블락비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블락비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그룹 블락비가 유럽투어 세 번째 도시 포르투갈 리스본에서의 공연을 성황리 마쳤다.

블락비 지난달 28일 오후 8시(현지시간) 포르투갈 리스본 LX FACTORY에서 열린 ‘블록버스터 인 유럽'(BLOCK BUSTER in EU)로 수 천명의 현지 팬들을 열광시켰다.

이날 블락비는 ‘나이스 데이(Nice Day)’로 포문을 열었으며, 마지막은 ‘무비스 오버(movie’s Over)’로 장식하며 유럽투어 세 번째 공연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공연장을 가득 메운 팬들은 블락비의 첫 리스본 방문에도 불구, 뜨거운 반응을 보여줘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멤버 개개인의 이름을 큰 소리로 불러주는 응원에 멤버들은 개인기 댄스를 선보이는 특별한 시간을 만들었다.

지코는 “뜨거운 관객들의 반응이 최고다. 한국가서 꼭 K팝 가수들에게 포르투갈 공연을 추천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블락비 공연을 보기 위해 비아나두카스텔루에서 리스본까지 기차를 타고 온 이네쉬(Ines)와 이자벨(Isabel)은 “한류케이팝 채널을 통해 본 블락비를 코앞에서 보며 공연을 관람했다. 그들의 무대매너와 음악적 스타일에 매료됐다”며 “2시간 공연이 너무 짧게 느껴져 아쉬웠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편 블락비는 오는 3일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거쳐 5일 영국 런던 공연을 끝으로 유럽투어를 마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