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발광 오피스’ 이동휘-한선화, 헤어진 연인의 ‘아찔한 재회’ 포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동휘, 한선화/사진=MBC '자체발광 오피스'

이동휘, 한선화/사진=MBC ‘자체발광 오피스’

‘자체발광 오피스’ 이동휘와 한선화가 ‘난감한 맞대면’을 가져 경악을 금치 못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헤어진 연인 사이인 두 사람이 면접 지원자와 정규 직원으로 아찔한 재회를 갖게 된 것.

오는 3월 15일 첫 방송 되는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자체발광 오피스’(극본 정회현 연출 정지인, 박상훈)는 시한부 삶에 충격 받고 180도 변신을 선언한 슈퍼 을의 사이다 오피스 입문기를 그린 드라마다.

공개된 스틸 속 한선화(하지나)는 깜짝 놀라 입을 벌린 채 가슴에 손을 얹고 있다. 이어 이동휘(도기택)를 밖으로 이끄는 듯 거칠게 머리를 흔들고 있는 모습. 이동휘는 예상치 못한 한선화와의 만남에 입을 벌리고 경직된 모습을 보여 한 순간에 웃음을 터트리게 한다.

이는 극중 도기택이 전 여자친구 하지나가 다니는 회사에 면접을 보러 온 모습. 도기택은 연인의 회사에 지원해 오피스 커플을 꿈꿨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이별 후 면접 통보를 받게 되는 웃픈 상황을 맞이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전 여자친구 하지나와 맞닥뜨려 이목을 집중시킨다. 진지함 속에서 묻어나는 도기택과 하지나의 코믹한 분위기가 웃음을 자아낸다. 동시에 찌질 매력이 일품인 도기택의 나노 단위로 변하는 표정이 웃음을 참지 못하게 만든다.

최근 서울 중구에서 도기택 역의 이동휘와 하지나 역인 한선화 커플의 촬영이 진행됐다. 이들은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가기 전 서로의 맞대면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는 장면에서 타이밍을 맞추어 가며 연기에 몰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정지인 PD의 큐사인에 척척 맞는 찰떡 호흡으로 새로운 커플 탄생을 예감케 했다. 또한 표정연기가 관건인 장면에서 현실감 넘치는 리얼한 표정을 선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자체발광 오피스’는 계약직 신입사원의 갑을 체인지 오피스 입문 드라마로, MBC 드라마 극본 공모 당선작이다. ‘미씽나인’의 후속으로 오는 3월 1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