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의 여왕’ 윤소희, 대본 리딩 모습도 완벽 그 자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반지의 여왕' 윤소희 / 사진제공=SM C&C

‘반지의 여왕’ 윤소희 / 사진제공=MBC

‘반지의 여왕’ 윤소희의 대본리딩 모습이 공개됐다.

1일 윤소희의 소속사 SM C&C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MBC세가지색 판타지-반지의 여왕’ 대본리딩 중인 소희씨 모습 공개합니다. 반지의 여왕을 시작으로 안방극장에서 다양한 활약을 펼칠 소희씨! 3월 9일 밤 11시 10분에 만나요!” 라는 멘트와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MBC <세가지색 판타지> ‘반지의 여왕’은 가문의 비밀을 간직한 절대 반지를 물려받게 된 난희(김슬기)와 모든 것이 완벽한 난희의 친구 강미주, 그리고 문송대 최고 킹카 박세건(안효섭)이 함께 그리는 판타지 드라마로, 극 중 윤소희는 얼굴, 몸매 모든 것이 완벽한 난희의 친구 강미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데뷔 후 다양한 작품을 통해 쉼 없는 활동을 펼친 윤소희는 오는 3월 9일 MBC ‘세가지색 판타지’의 3편 ‘반지의 여왕’으로 시청자들과 먼저 만난다. 이어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 사극 MBC 새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으로 오는 5월에 또 한번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올 상반기 안방극장을 통해 장르와 캐릭터를 불문한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이며 20대 여배우로서의 가능성과 무게감을 입증할 윤소희에게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윤소희가 출연하는 MBC ‘세가지색 판타지’ 세 번째 이야기 ‘반지의 여왕’은 3월 9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첫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