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씽나인’ 최태준의 위기, 일촉즉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미씽나인' 최태준 / 사진제공=SM C&C

MBC ‘미씽나인’ 최태준 / 사진제공=SM C&C

‘미씽나인’ 최태준에게 갑작스런 위기가 닥친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씽나인’(크리에이터 한정훈, 극본 손황원, 연출 최병길)의 최태준(최태호 역)이 주차장에서 의문의 무리들에게 둘러싸인 모습이 포착됐다.

1일 방송될 13회의 한 장면으로 최태호(최태준)의 힘겨운 표정과 상황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최태호는 그동안 하지아(이선빈)와 태호항(태항호 ) 등 상대에게 주로 위협을 가하는 인물이었기에 그가 반대의 입장에 처했다는 것만으로도 주목되는 상황.

특히 각종 장비로 무장한 이들에 비해 전적으로 그가 불리해 보여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홀로 고군분투 중인 최태호의 결말에 호기심이 드는 것은 물론 이런 위기에 놓이게 된 이유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주 방송에서는 정황 상 신재현(연제욱) 자살사건과 윤소희(류원)의 죽음에 가장 연관 있는 인물인 최태호가 장도팔(김법래)로부터 윤소희 휴대폰의 정체에 대해 듣고 분노, 이를 직접 찾아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원하는 물건이 같은 서준오(정경호)와 최태호가 직접적으로 부딪히게 될 것을 예고했다. 둘 중 휴대폰을 먼저 차지하게 될 사람은 누구일지와 그의 생존을 직접 눈으로 확인한 최태호가 어떤 계획을 세우게 될지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한편, 결정적 단서가 될 핸드폰을 누가 먼저 손에 쥘 수 있을지, 그 속에 들어있는 내용은 무엇일지 이날 오후 10시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씽나인’ 1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