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고소영’, 빠지지 않을 수 없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고소영 / 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고소영 / 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고소영의 제대로 된 현실 연기가 안방극장을 사로 잡았다.

고소영은 KBS2 ‘완벽한 아내’를 통해 마치 제 옷을 입은 듯 캐릭터와 완벽히 동화된 모습으로 시청률 상승을 이끌어냈다.

안정적이면서도 맛깔스러운 고소영의 연기는 ‘완벽한 아내’의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남편의 불륜사실에 충격을 받은 분노 부터 어려움을 함께 이겨냈기에 더욱 믿었던 남편에게 배신을 당했다는 심리적인 아픔과 슬픔까지 심재복의 감정을 유연하게 표현해냈다.

특히, 2회 말미에 “꿇어” 라고 말하는 고소영의 통쾌한 외침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불륜을 하고도 당당한 정나미(임세미)에게 “너도 꿇어”라며 소리를 내지르며 시청자들의 막힌 속을 뚫어주며 사이다 같은 통쾌한 웃음을 선사하기까지.

그 동안 그가 보여준 고급스럽고 세련된 이미지와 정반대되는 심재복의 매력으로 공백에 대한 우려를 말끔히 씻었다는 평.

‘완벽한 아내’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KBS2를 통해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