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이특 “새벽 전화 폭주, 한 번만 봐주세요”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슈퍼주니어 이특,공조

슈퍼주니어 이특 / 사진=텐아시아 DB

슈퍼주니어 이특이 개인 휴대전화 번호 유출로 고초를 겪었다.

이특은 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새벽만큼은 전화랑 메시지는 자제 부탁드린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다 좋은데요, 새벽만큼은 전화랑 메시지는 자제 부탁드려요”라고 호소했다.

이특은 “해외에 번호가 풀린 것 같은데, 일찍 녹화 가야 하는데 한 번만 봐주세요. 낮에 해주세요, 제발”이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특의 개인 휴대전화 번호가 유출돼 전화와 메시지 등이 새벽까지 이어지자 이에 대해 호소한 것으로 보인다. 이특은 지난 2012년에도 전화 번호 유출 사실을 알리며 자제를 부탁한 바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