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빙’이 말해주는 배우 김대명의 스펙트럼 (인터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대명,해빙

영화 ‘해빙’의 배우 김대명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미생’ 김대리, ‘마음의 소리’ 조준 그리고 ‘더 테러 라이브’의 테러범까지. 김대명이 지금까지 연기해 온 다양한 캐릭터들은 배우로서 그가 지닌 스펙트럼을 이야기해 준다. 그리고 3월 1일 개봉한 영화 ‘해빙'(감독 이수연)에서 친절한 집주인과 서늘한 감시자 두 얼굴을 한 성근 역을 맡은 김대명은 자신이 가진 스펙트럼을 한 단계 더 넓히는 데 성공했다. 미묘한 성근의 심리를 표현하기 위해 소수점까지 계산해서 연기했다는 김대명을 만나봤다.

10. 완성된 영화를 본 소감은?
김대명: 시사회 날 다른 때와 다르게 많이 떨렸다. 엄청나게 화려하거나 어마어마한 CG가 나오는 그런 영화가 아니라 밀도감 있는 진한 영화라 어떻게 보여질지 궁금했다. 그리고 맨몸으로 부딪히는 내 연기를 관객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도 궁금하다.

10. 그렇다면 처음 ‘해빙’ 시나리오를 봤을 때는 어떤 생각이 들었나?
김대명: 흔히 볼 수 있는 시나리오가 아니었다. 그래서 나에게도 하나의 도전이 될 수 있을 것 같았다. ‘연기를 잘하고 싶다’ 이런 것보다는 미묘한 감정을 잘 표현해내고 싶은 마음이 컸다.

10. 성근이라는 캐릭터 자체가 겉으로 보면 좋은 사람 같아 보이지만, 그러면서도 싸한 느낌을 준다. 캐릭터의 톤을 잡기가 쉽지 않았을 듯 한데?
김대명: 성근이라는 캐릭터가 감정의 기복이 크게 나타나지 않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소수점 단위로 계산해서 연기하려고 했다. 그리고 그 미묘한 느낌이 나는 지점을 찾기 위해 다른 작품보다 더 많이 고민했다.

김대명,해빙

배우 김대명/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10. 성근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가장 중점에 둔 부분이 있다면?
김대명: 호흡 하나까지 계산해서 연기했다. 상대방의 말을 듣고 바로 대답하느냐 한 템포 늦게 대답하느냐를 고민했다. 한 호흡만 달라져도 느낌이 완전히 바뀌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을 대본에 적어놓고 신경 썼다.

10. 이수연 감독이 ‘요물’이라고 표현한 만큼 독특한 목소리가 영화에서 빛을 발한 것 같다.
김대명: 내 목소리가 특이하다고는 생각을 못 했었다. 나도 예전에는 한석규 선배나 진웅이 형처럼 중후한 목소리를 갖고 싶었다. 그래서 연습도 해봤는데 타고난 목소리를 고치는 순간 어색해지더라. 지금의 내 목소리에서도 많은 색깔을 봐주셔서 배우로서 감사한 마음이다.

10. 신구, 조진웅 등 쟁쟁한 선배들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느낌이 어땠나?
김대명: 촬영 들어가기 전까지 많이 긴장하고, 또 많이 준비했다. 선배님들의 좋은 연기를 훼손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그리고 촬영에 들어간 순간에는 다 놓고 연기했던 것 같다. 선배님들과 호흡을 맞추고 하나하나 만들어가는 과정이 스릴 넘치고 재미있었다.

김대명,해빙

배우 김대명/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10. 전작 ‘마음의 소리’와는 완전히 다른 느낌의 인물을 연기했다. 코믹 연기와 긴장감 있는 연기 둘 중 어느 게 더 본인에게 맞는 것 같나?
김대명: 어느 쪽이 나에게 더 잘 맞는지는 아직 모르겠다. 하지만 인간적으로는 편하게 연기하는 게 좋다. ‘마음의 소리’나 ‘미생’ 같은 경우는 정신적으로 예민한 상태에서 연기를 하지 않아도 되니까 편한 게 있었다. 반면, ‘해빙’ 같은 경우는 촬영에 들어가기 전부터 날이 서 있는 상태로 연기를 했어야 했기 때문에 힘든 점이 많았다.

10. 그렇게 날이 선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나?
김대명: 성근의 행동에 대한 이유나 목적을 계속 생각하려고 노력했다. 선과 악이 확실하지 않은 인물이기 때문에 좋은 사람, 나쁜 사람 이런 걸 정해놓고 연기하고 싶지는 않았다. 그 인물이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에 대한 이유와 목적을 계속 고민했고, 그런 것들이 쌓여서 결과적으로 나타난다고 생각했다.

10. ‘해빙’을 본 관객들이 어떤 재미를 느꼈으면 좋겠나?
감대명: 우리 영화의 장점이라고 할 수 있는 게 보고 난 뒤 이야깃거리가 많이 오갈 수 있다. 하나의 퍼즐처럼 맞춰가는 재미가 있는 영화다. 관객들도 영화를 보면서 그런 재미를 느끼고 보고 난 뒤에는 다시 또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으면 좋겠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