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아내’, 어떻게 3040을 사로잡았나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완벽한 아내' 고소영, 윤상현 / 사진제공=KBS2

‘완벽한 아내’ 고소영, 윤상현, 조여정 / 사진제공=KBS2

‘완벽한 아내’가 방송 2회 만에 3040세대가 즐겨보는 드라마로 호응을 얻고 있다. 각종 SNS와 해당 게시판에 이들 세대의 공감 댓글이 이어지고 있는 것.

KBS 2TV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는 정규직 채용에서 탈락하고, 전셋집 구하기는 하늘의 별 따기에 남편 구정희(윤상현)의 바람 사실까지 알았지만, 그럼에도 씩씩하게 급한 불부터 꺼 나가기 시작한 심재복(고소영)의 불도저급 전진력으로 통쾌한 전개를 이어나가며 지지를 얻고 있다. 이에 3040세대들이 즐겨 보고 있는 비결을 분석해봤다.

#1. 12년 차 현실 부부의 리얼리티 ‘동지애’

대학 시절 처음 만나 어느덧 12년 차 부부가 된 재복과 정희. 시간은 흘러 신혼 때처럼 뜨거운 사랑을 나누지도 않고, 가끔 찾아오는 애정 타임마저 쌍방향이 아닐 때가 많아 비참할 때도 있지만, 그래서 이들의 일상은 솔직하게 와 닿았다. 특히 ‘여보’, ‘자기’ 대신 서로의 번호를 ‘구동지’, ‘심동지’라고 저장하고 밖에서 힘들게 일하다 온 남편이 안쓰럽지만, 결코 잔소리를 멈출 수 없는 대목은 현실 부부와 소름 돋는 싱크로율로 웃음과 공감을 더했다.

#2. 평범한 시민들의 짠내 가득한 삶

이사 갈 집을 구하기 위해 점심시간에도 바쁘게 이동하고, 학력과 나이 때문에 정규직에서 미역국을 마신 재복. 여기에 남편과 똑같이 직장을 다니고 있지만, 독박 육아로 더 힘든 하루를 보내는 워킹맘 재복은 안타까운 현실 공감을 선물했다. 퇴사자가 잘못한 일 때문에 대신 구박 받고, 노래방에서 선곡 잘못했다고 쫓겨나는 등 여기저기서 치이고 다니는 가장 정희 역시 평범한 사람들의 짠내 가득한 하루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3. 매회 꼬리를 무는 궁금증

두 번째 마주치는 순간, 나이를 어떻게 알았는지 재복에게 “언니”라고 하는 은희. 너무 친절하고 사랑스럽지만, 재복이 이사 오지 못할 것 같다고 하는데도 콧노래를 부르며 인테리어를 바꾸겠다고 하는 등 슬쩍슬쩍 보이는 서늘한 표정과 뜻을 알 수 없는 행동으로 정체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웃기고 공감 간다 싶을 때쯤 치고 들어오는 미스터리로 매회 물음표 하나씩을 투척, 다음 회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을 불어넣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