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이 ‘겨털녀’ ‘주근깨녀’를 연기하는 이유 (인터뷰②)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공효진 /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배우 공효진 /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독특하다면 독특하다. 배우 공효진의 행보 말이다. 드라마에선 수식어 ‘공블리’에 딱 맞는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는데 반해 영화에선 다소 파격적인 캐릭터까지 소화하며 스펙트럼을 넓힌다. 이 모든 이유에 공효진의 기분 좋은 욕심이 있었다.

10. 드라마 질투의 화신이후 두 편의 영화에 연달아 출연 중이다. 공효진에게 있어 드라마와 영화는 어떻게 다를까.
공효진: 드라마를 보는 시청자들은 배우 공효진에 대해 관대한 편이다. ‘역시 잘하네’ ‘누구랑 붙어도 잘 어울려’라고 칭찬을 해준다. ‘질투의 화신’ 때 나는 두 남자 사이에서 양다리를 걸치는 못된 여자였다. 그래도 사람들은 공효진이기 때문에 내가 선택한 드라마를 재미있게 봐줬던 것 같다. 하지만 영화는 덜 관대하다. 스코어가 말해주더라.

10. 그럼 작품을 선택할 때 기준도 다르겠다.
공효진: 드라마에서는 시청자들이 원하는 내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다. 보통 긍정적인 에너지와 희망적인 메시지가 담긴 작품을 선택한다. 사실 지칠 때도 있다. 모든 걸 용서하고 참아내는 역할을 하고 나면 답답함이 생긴다. 보통 드라마 속 캐릭터는 모범적이고 이상적이니까. 그런 답답함을 영화로 푸는 것 같다. ‘러브픽션’ 땐 팬들이 ‘겨털을 왜…’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그래도 ‘미씽’ 이후엔 관객들의 시선이 조금 달라진 걸 느낀다.

10. 어떤 점에서?
공효진: ‘미씽’에서 내가 맡은 캐릭터는 생각하기에 따라 나쁜 역할일 수 있었다. 때문에 이런 캐릭터를 관객들에게 이해시키기가 힘들 거라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그 영화를 통해 내가 전달하고자 했던 것들이 고스란히 전달되는 걸 느낀 거다. 이번 ‘싱글라이더’를 보면서도 내가 왜 이 영화를 선택했는지 알 수 있었으면 좋겠다.

10. 연기적 고민이 깊지만 패셔니스타라는 인식 때문에 다소 묻힌 경향이 있는 것 같다.
공효진: 초등학생 때부터 유달리 옷을 좋아했다더라. 양말을 잘라서 인형에게 원피스를 만들어줬었다. 매일 종이인형을 사서 옷을 갈아입히는 게 일이었다. 호주에 유학을 갔을 때도 대학 진학을 꿈꾸며 패션공부를 하겠다고 마음먹었다. 그런데 호주와 패션은 관계가 없더라. 그래서 뉴욕으로 이사를 가려고 했는데, IMF가 터지는 바람에 한국에 돌아왔다.

배우 공효진 /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배우 공효진 /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10. 애초에 연예계에 관심이 있었던 건 아니다.
공효진: 전혀 없었다. 스스로 자존감이 낮았다. 내가 큰 키를 가진지도 몰랐다. 한국에 돌아오는 길에 한 에이전시 관계자를 만났는데 키가 크다며 오디션을 보러오라고 했다. 한국에서 다시 복학을 하려면 3개월 정도 텀이 있었다. 그래서 이거저거 다 해보자는 생각으로 모델 일을 시작하게 됐다.

10. 원초적 질문이다. 옷은 어떻게 해야 잘 입는지.
공효진: 본인이 관심이 많아야 한다. 많이 입어보고 도전해야지 어울리는 것을 찾을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난 앞가르마가 없으면 안돼’라고 단정을 짓더라. 그렇지 않다. 자유로워지면 훨씬 더 멋쟁이가 될 수 있다. 패션은 용감해야 한다.

10. 공효진도 패션에 있어서 별로라는 말을 들어봤나.
공효진: 너무 많이 들어봤다. 지금 생각해도 땅에 묻고 싶은 과거 사진들도 많다. 그래도 다양한 시도를 하니까 시상식에서 어떤 스타일의 드레스를 입어야 하는지, 어떤 옷이 내 장점을 부각시키고 단점을 커버해주는지 안다.

10. ‘싱글라이더에서도 흰 민소매 원피스가 잘 어울렸다.
공효진: 서울에서 맞춰서 호주까지 가져갔던 옷이었다. 바이올린 오디션을 보는 장면이 있는데, 내가 바이올린이 어색하니까 시선을 등으로 돌려야겠다고 생각했다. 등이 예쁜 옷이었다.

10. 바이올린 연습에 애를 먹었다고 하더라.
공효진: 연습을 많이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영화에는 그럴싸하게 나왔지만 진짜 바이올리니스트들은 비웃을 거다. 손으로 바이브레이션까지 만들어야 했는데, 선생님이 나를 보더니 ‘이건 가능하지 않습니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정해진 음악에 맞춰 열심히 연기했는데 완성본엔 음악이 바뀌어 있더라.(웃음)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