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거너사’ PD “조이, 밝은 에너지의 소유자…최민수와 촬영해도 안 밀릴 듯”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이현우·조이 / 사진제공=tvN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이현우·조이 / 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의 연출을 맡은 김진민 PD가 이현우·조이를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오는 3월 20일 첫 방송하는 tvN 새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극본 김경민, 연출 김진민, 이하 그거너사)는 정체를 숨긴 천재 작곡가 ‘강한결’(이현우)과 그에게 첫 눈에 반한 여고생 ‘윤소림’(조이)의 순정소환 청량로맨스.

특히 ‘그거너사’는 ‘결혼계약’, ‘달콤한 인생’, ‘개와 늑대의 시간’ 등을 연출한 김진민 PD의 신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진민 PD는 타고난 ‘스타메이커’로 유명하다. 이에 그가 직접 캐스팅한 ‘그거너사’의 주연 이현우와 조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김진민 PD는 “캐스팅은 인연이다. 이현우와 조이가 내 첫 캐스팅이자 마지막 캐스팅이다. 결국은 이현우와 조이가 만들어 가는 것이고, 나는 그들의 반짝이는 부분을 더욱 빛나게 도와주는 역할을 할 뿐이다”라며 함께 작업하는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강한결 역의 이현우에 대해 “이현우는 강한결과 닮은 부분이 있다. 열심히 하려는 마음이 보여서 함께 작업 하고 싶었다”며 그의 열정을 높게 평가했다. 이어 “나는 배우가 최선을 다하는 현장을 만든다. ‘나보다 더 열심히 해라’라는 기준 하에 내가 최선을 다한다. 그리고 이들의 연기가 퇴색되지 않도록 다른 부분들을 더욱 신경 쓴다. 그럼 모두 다 최선을 다하는 현장이 된다”고 섬세한 연출의 비밀을 밝혔다.

또 “현장에서 이현우한테 장난을 많이 친다. 그럼 이현우는 그냥 웃는다. 여유롭게 편하게 자기 연기를 뚜벅뚜벅 하게 해주려고 한다.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첫 연기도전에 나선 조이에 대해 남다른 기대감과 애정을 드러냈다. “조이는 목소리가 상큼하고 기분 좋은 에너지가 있다. 오디션을 봤는데 ‘주는 것 없이 참 좋네’라는 느낌을 받아 신기했다. 그래서 두 번의 오디션 끝에 캐스팅 했는데, 에너지가 참 밝은데다 연기도 잘한다”며 칭찬을 쏟아냈다.

이어 “배우는 기본적으로 발성, 동작, 노래, 무용을 익혀야 한다. 그런데 아이돌은 데뷔 트레이닝을 통해 이미 연기의 기본기를 익혔다고 봐도 무방하다. 조이는 이미 완벽한 트레이닝을 마쳤기 때문에 성장 가능성이 그 누구보다 높다”며 “극중 조이와 최민수가 함께 촬영하는 장면이 있다. 조이가 진짜 아이 같아서 최민수 선배랑 붙어도 기에 안 눌리고 이길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김진민 PD는 “이현우와 조이 모두 보고만 있어도 굉장히 기분이 좋은 배우들이다. 이들과 함께 열심히 촬영 중이다. 청량로맨스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는 동명의 일본만화를 리메이크한 작품. 오는 3월 20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