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양세형, 허세의 끝판왕..”박살 내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양세형 /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양세형 /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방송이 양세형이 ‘무한도전’ 멤버들을 모두 이길 수 있다고 자신했다.

양세형은 25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 “사실 지난주 탁구를 못 친다는 이유로 유재석에게 무시를 당한 것 같아서 속상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른 종목으로 다 이길 수 있다”고 운을 뗐다.

“딱지치기를 잘한다”는 유재석에게 양세형은 “부숴주겠다”고 응수했다. 아울러 ‘볼링’을 꼽은 하하에게는 “박살을 내겠다”고 자극했다.

또 “펌프를 잘한다”는 황광희에게 “기계 두 대로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은 레전드 특집 두 번째 이야기로, 추격전 베스트가 담겼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