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측 “‘염력’ 출연 제안 받은 작품 중 하나” (공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조슬기 (부산행

정유미 / 사진=텐아시아 DB

정유미가 연상호 감독 신작 출연과 관련한 입장을 전했다.

정유미 측 관계자는 24일 텐아시아에 “연상호 감독 신작 ‘염력’은 검토 중인 작품 중 하나”라고 밝혔다.

‘염력’은 우연하게 초능력(염력)을 갖게 된 한 남자가 예상치 못한 일에 휘말리게 된 딸을 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 ‘부산행’으로 2016년 1000만 관객을 동원한 연상호 감독의 두 번째 실사 영화로 류승룡과 심은경이 각각 우연히 염력을 얻게 된 아버지 석헌 역과 예상하지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 딸 루미 역으로 캐스팅됐다. 정유미는 악역을 제안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