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아 “딸, 아빠 빈자리 채우려는 노력 알아줘서 고마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방송화면 / 사진제공= TV조선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방송화면 / 사진제공= TV조선

배우 이상아가 딸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23일 오후 11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이상아 모녀는 ‘서로에게 바라는 점’과 ‘함께 하고 싶은 것’을 스케치북에 적어 교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를 통해 두 사람은 서로의 속마음을 확인한다.

이상아는 딸 서진이 ‘엄마와 이대로 건강하고 평범하게 오래 오래 잘 살았으면 좋겠다. 날이 따뜻해지면 예쁜 옷 입고, 좋은 곳에 사진 찍으러 가자’라고 쓴 스케치북을 내밀자 뭉클해했다.

이어진 속마음 인터뷰에서 서진은 “엄마는 내가 뒤처지지 않게 하려고 이것저것 많이 해주려는 게 있다. 바쁜 와중에도 날 챙겨주려는 마음이 너무 고맙다”고 말했고, 이를 본 이상아는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이상아는 “아빠의 빈자리를 채워주려고 많이 노력했는데 서진이가 그 마음을 알아주는 것 같아 정말 고맙다. ‘지금까지는 엄마로서 성공적이었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훌쩍 큰 서진의 마음에 감동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