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하는 남자들2’, 더 새로워졌다..감동은 두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화면 캡처

‘살림하는 남자들2’가 쾌조의 스타트를 알렸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에서는 새로운 살림남 백일섭 정원관 일라이의 살림살이 모습이 담겼다. 2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살림남2’의 시청률은 전국기준 5.3%, 수도권 기준 5.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세 사람의 3인 3색 매력이 돋보이는 일상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단히 사로잡으며 기대감을 자아냈다.

백일섭은 혼자서도 깔끔하게 정돈하고 사는 싱글라이프를 보여주는 한편, 아들, 손자들과 여행을 떠나 기저귀 갈기와 이유식 먹이기 등 난생 처음 하는 육아에 난감해 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그는 육아와 집안일에 무심했던 자신을 되돌아보며, 아들에게 미안함을 드러내며 “사랑한다. 눈물겹도록 널 사랑한다”고 그 동안 드러내지 못한 자신의 진심을 털어놓아 뭉클함을 선사했다.

이와 더불어 최근 ‘졸혼’ 선언을 한 백일섭은 졸혼을 선택한 진짜 이유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같이 살아도 서로 예의도 지켜가면서 정답게 살면 같이 사는 게 좋지”라며 운을 뗀 그는 성격상의 이유로 그렇지 못했음을 밝혀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가슴 한편을 먹먹해 지게 만들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백일섭과는 전혀 다른 정원관과 일라이의 일상이 그려져 보는 재미를 선사했다. 정원관은 갑자기 들이닥친 친구들과의 예상치 못한 집들이를 위해 월남쌈을 척척 만들어 내면서도 아직은 서툰 늦깎이 아빠의 면모를 보이는가 반면, 일라이는 아내-아들과 함께 수영장 나들이에 나서 홀로 수영장을 누비고 다니는 철부지 아빠의 면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으로 보여질 달라도 너무 다른 세 사람의 솔직한 일상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는 시즌 1에는 없었던 홍혜걸, 여에스더의 현실적이고 찰진 내레이션이 가미돼 보는 재미를 더했다. 두 사람은 아내의 시선, 그리고 남편의 시선으로 VCR을 보며 느끼는 생각을 거침없이 투척하며 시청자들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특히 여에스더는 아내의 입장에 감정 이입해 과거 아이들의 육아를 할 당시 홍혜걸의 실상을 낱낱이 파헤치는 등의 리얼한 이야기들로 중간중간 웃음을 더해 관심을 모았다.

이처럼 ‘살림남2’는 새로운 살림남들의 리얼한 살림쇼와 보는 재미를 배가시키는 내레이션의 조합을 통해 시즌1보다 더욱 새롭고 꽉 채워진 시간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