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찬, 할리우드 오디션 도전..”만감 교차”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기찬 / 사진제공=인스타일

이기찬 / 사진제공=인스타일

가수 겸 배우 이기찬이 석 달에 걸친 할리우드 오디션 도전을 마무리하고 귀국했다.

이기찬은 지난 20일 세 달 간의 미국 LA 생활을 마치고 지난 귀국했다. 배두나와 더불어 캐스팅 된 미국 드라마 ‘센스8’의 출연 이후 후속작을 찾던 이기찬은 미국 드라마 캐스팅이 시작되는 시즌인 지난해 12월 초에 국내의 모든 활동을 접고 LA로 떠나 오디션 도전에 나섰다.

이기찬은 할리우드 오디션 도전기를 셀프 영상으로 제작해 이목을 끌기도 했다.

그는 “석 달 동안 LA에서 혼자 오디션에 도전한 시간이 끝나니 그야말로 만감이 교차한다”며 “무엇보다 오디션 과정과 LA 생활을 스스로 즐기며 마무리했다는 데 의미를 두고, 앞으로도 기회가 있을 때마다 할리우드의 문을 두들기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