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라이더’ 주역들 “스포일러는 자제해주세요!”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이병헌,공효진,안소희가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싱글라이더'(감독 이주영, 제작 퍼펙트스톰 필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병헌,공효진,안소희가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싱글라이더'(감독 이주영, 제작 퍼펙트스톰 필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싱글라이더'(감독 이주영, 제작 퍼펙트스톰 필름)의 세 주연배우인 이병헌·공효진·안소희가 개봉을 하루 앞두고 스포금지 캠페인 영상을 전격 공개했다.

공개된 스포금지 캠페인 영상은 영화 속 주연배우 이병헌·공효진·안소희가 관객들이 영화를 더욱 즐겁게 즐길 수 있도록 스포금지 캠페인을 전했다. 먼저 모든 것을 잃은 한 남자 재훈을 연기한 이병헌은 “영화를 보고 나면 무척 말하고 싶은 것이 생기실 텐데요”라며 “더 많은 관객들이 막연히 재미있는 줄 알았는데, 구체적으로 깜짝 놀랄 수 있도록 스포일러 활동은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수진 역의 공효진은 “관객분들 쉿! 더 이상 스포는 건강에 해롭습니다. 그 대신 입소문 많이 많이 부탁드린다”라며 공블리다운 사랑스러움을 전했다. 호주 워킹홀리데이를 온 워홀러 지나 역의 안소희는 “여러분, 스포는 나쁜겁니다”라면서 “’싱글라이더’ 많은 사랑 부탁드려요”라고 전해 귀여운 매력을 선보였다.

‘싱글라이더’는 충격 그 이상의 여운을 남기는 반전을 전한다. 하지만 그보다 더욱 놀라운 장점들로 가득한 영화이다. 소문난 섬세한 연기와 절제된 연출과 세련된 영상미로 높은 완성도로 호평을 얻으며, ‘봄날은 간다’, ‘시월애’, ‘번지점프를 하다’ 등의 작품들을 잇는 한국형 감성드라마의 부활을 예고하고 있다. ‘번지점프를 하다’ 이후 오랜만에 선보이는 감성 연기로 기대를 모았던 이병헌은 역시 믿고 보는 연기력을 선보였다. 또한 배우로서의 독보적인 행보를 이어가는 공효진과 20대 청년을 대변하는 역할로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준 안소희의 신선한 조합이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했다. 영화의 촬영지인 호주의 풍광에서 비롯된 이국적인 배경이 마치 세련된 외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충족시켜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싱글라이더’는 증권회사 지점장으로서 안정된 삶을 살아가던 한 가장이 부실 채권사건 이후 가족을 찾아 호주로 사라지면서 충격적인 비밀을 만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밀정’에 이어 두 번째 작품으로 ‘싱글라이더’를 선보인 워너브러더스는 다시 한 번 한국영화 장르를 확장하며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하게 했다. 오는 22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