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지영, 엄숙한 분위기 속 오늘(21일) 발인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김지영,빈소

원로배우 故 김지영의 빈소가 19일 오후 서울 반포동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사진=공동취재단)

원로배우 고(故) 김지영의 발인이 진행됐다.

故 김지영의 발인식이 21일 오전 서울 반포동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거행됐다. 장지는 용인 평온의 숲이다.

故 김지영은 지난 19일 오전 폐암 투병 중 별세했다. 고인은 지난 17일 급성 폐렴으로 입원했고, 이틀 만에 숨을 거뒀다.

1960년 영화 ‘상속자’로 데뷔한 김지영은 그간 각종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최근에도 ‘식샤를 합시다2’, ‘앵그리맘’ 등에 출연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