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80kg 감량 후에도 외출 거부하는 아들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안녕하세요' 사연자 / 사진=KBS2 '안녕하세요' 캡처

‘안녕하세요’ 사연자 / 사진=KBS2 ‘안녕하세요’ 캡처

‘안녕하세요’ 80kg를 감량한 아들의 사연이 소개됐다.

20일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에서는 80kg를 감량했음에도 외출을 거부하는 아들이 등장했다.

어머니는 ‘안녕하세요’에 “스물여덟 아들 이야기를 하겠다. 아들은 키 173cm에 몸무게가 160kg인 심각한 비만이었다. 아들은 1년 9개월 만에 80kg 감량에 성공했다. 자신감을 찾나 했는데, 가족들과 대화를 차단해버렸다. 다이어트 이후 더 삐뚤어져가는 아들 때문에 눈물만 흘린다”는 고민을 보냈다.

아들은 “어머니 같은 경우 말을 거실 때의 대부분이 ‘뭐 먹어라, 이거 먹어라’다”라고 회피한 이유를 밝혔다. 이에 어머니는 “저는 부모다. 닭 가슴살 먹어 봤는데, 도저히 못 먹겠더라. 가슴이 많이 아팠다”고 전했다.

아들은 “제 살이 좀 쳐졌다. 제 몸을 보면 혐오감이 든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어머니는 “수술비가 1800만 원이더라. 식당 주방일 해서 50만 원씩 적금을 들려 했다. 그런데 아들이 ‘무슨 재주로 1800을 만들어주냐’고 얘기를 딱 잘라버리더라”고 전했다.

어머니가 아들에게 받은 상처를 토로하자, 아들은 “가족들에게 상처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아버지는 “‘네깟 놈이 뭔 살을 빼냐’ 말했었고, 어머니는 밖에 같이 나가면 멀리서 걸으신다. 누나에게 힘든 점을 말했을 때 ‘어쩌라고’ 라고 말했다. 위로를 받고 싶었을 뿐이다”라고 고백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