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선거, 가족에 대한 알권리? 멤버들 갑론을박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오헬 / 사진제공=JTBC

오헬 / 사진제공=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선거를 앞둔 상황 속 후보자 가족에 대한 알권리를 주제로 토론을 벌인다.

20일 방송되는 JTBC‘비정상회담’에서 대통령는 선거를 앞둔 프랑스에서 대선 후보 아내들을 두고 벌어진 논란에 대해 이야기했다.

오헬리엉은 “최근 프랑스 대선후보 피용은 총리시절 아내를 부당 채용해 일 하지 않은 아내의 이름으로 거액의 세비를 받았다는 스캔들로 논란이 되고 있다. 또한 25살 연상의 아내를 둔 마크롱 후보는 ‘동성 애인’ 루머에 휩쓸려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멤버들은 트럼프의 아내 멜라니아, 시진핑 주석의 아내 펑리위안 등 각 나라의 ‘퍼스트 레이디, 퍼스트 젠틀맨’이 가지는 역할과 책임에 대해 이야기했다. 또한 닉과 오오기는 아내의 취임식에도 불참할 정도로 외부 활동이 적은 메르켈 총리의 남편, 그리고 반대로 활발한 외부활동과 ‘DJ’등 이색 활동으로 주목받는 아베 총리의 아내에 대한 에피소드로 관심을 모았다.

또한 멤버들은 ‘퍼스트 레이디’ 역시 대통령처럼 ‘공인’으로 생각하여 사생활 등의 정보를 공개해야 할지를 두고 치열한 토론을 벌였다. 이어 대통령의 가족들로 인해 일어난 논란을 짚으며 ‘대통령의 가족’의 책무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었다.

‘비정상회담’ 한국 대표로는 헤어 디자이너 차홍이 출연, “모든 일에 있어서 최상의 상황만 생각 하는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긍정의 힘에 대해 이야기했다. 멤버들의 ‘콤플렉스’까지 장점으로 승화시키는 차홍의 ‘긍정 에너지’와 함께, ‘긍정적인 생각’과 ‘부정적인 생각’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20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