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 텐]한국에서 첫 FIA 모터스포츠 총회 열린다

포뮬러원(F1), 월드랠리챔피언십(WRC) 등 굵직한 모터스포츠 대회를 주관하는 국제자동차연맹(FIA)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회가 다음 달 한국에서 열린다. FIA 지역 총회가 한국에서 열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 행사에는 FIA의 최고 결정권자인 장 토드 회장도 참석한다.
FIA Sport Regional Congress Asia Pacific 메인 이미지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는 20일 “FIA의 지역 모터스포츠 총회인 ‘2017 FIA 아시아-태평양 스포츠 총회’를 한국에 유치했다”고 발표했다. 이 행사는 다음 달 17~19일 서울 호텔신라 영빈관에서 열린다. 여기엔 중국, 호주, 뉴질랜드, 일본,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22개국 모터스포츠 주관단체 대표자 80여명이 참석한다. 장 토드 FIA 회장도 방한한다.
각 국 대표단은 서울에서 모터스포츠의 안전 및 환경과의 공존, 주관 단체의 조직 역량 강화 방안 등 자동차경주의 종합적 발전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행사는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FIA의 국제회의라는 점만으로도 의미가 있다. 각 국 모터스포츠 최고위층이 한 자리에 모이는 만큼 국내 자동차경주의 현황을 알리고 아시아 지역 내 한국의 위상과 역할을 키울 계기가 되기 때문이다.
KARA는 이번 총회를 국내 모터스포츠 발전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행사로 만들기 위해, 관련 한국 기업들이 자사를 홍보할 기회도 주기로 했다. 손관수 KARA 회장은 “모터스포츠의 지속적인 성장 방안을 아시아 국가 대표들과 함께 논의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며 “이번 회의를 최근 급속도로 성장하는 한국 자동차경주의 현주소를 알리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FIA는 1904년 설립된 UN 협력 국제기구로 143개국 245개 단체를 회원으로 둔 자동차 관련 세계 최고 결정기관이다. 국가별로 1개 단체에 모터스포츠 관할권을 부여하고 있다. 한국에선 KARA가 관할권을 갖고 있다. 최진석 기자 racing10@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