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싱글라이더’, 충격적인 반전과 이를 뛰어 넘는 이병헌의 존재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싱글라이더' 포스터 / 사진제공=워너 브러더스 코리아(주)

영화 ‘싱글라이더’ 포스터 / 사진제공=워너 브러더스 코리아(주)

“돌이키기엔 너무 멀리 와버린 것 같아요.”

후회를 해도 이미 늦었다는 이 먹먹한 이병헌의 대사가 관객들에게 묵직한 울림을 선사한다.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쓸쓸함을 배가할 충격까지 더해졌다. 강렬한 스토리를 이끄는 이병헌의 존재감은 그야말로 미(美)쳤다.

영화 ‘싱글라이더’(감독 이주영)는 증권회사 지점장으로서 안정된 삶을 살아가던 한 가장이 부실 채권사건 이후 가족을 찾아 호주로 사라지면서 충격적인 진실이 밝혀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아내 수진(공효진)과 아들을 호주에 보내고 한국에 살던 기러기 아빠 재훈(이병헌)은 의도치 않게 고객들에게 부실채권을 팔았고 그 결과 모든 것을 잃는다. 아이러니하게도 그 덕분에 2년 동안 궁금해 한 적 없던 가족을 떠올리게 된다. 재훈은 가족을 찾아 불현듯 호주로 떠나고, 그 곳에 워킹 홀리데이를 온 지나(안소희)를 돕게 된다. 이와 별개로 수진이 다른 남자와 행복한 일생을 보내는 모습을 보며 괴로워한다.

영화 초반 소개되는 고은의 시 ‘순간의 꽃’ 중 일부인 ‘내려갈 때 보았네/올라갈 때 보지 못한/그 꽃’은 극이 전하고자 하는 바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 재훈은 뒤늦게 가족의 소중함을 깨닫고 모든 것이 자신의 잘못이라고 고백한다. 이는 앞만 보고 달리는 현대인들에게 경종을 울린다.

또한 사람과 사람 사이에 존재하는 타이밍에 대해서도 말한다. 그 방법의 일환으로 충격적인 ‘비밀’을 제시한다. 수진의 진심과 재훈의 비밀이 드러나는 지점은 보는 이들을 멍하게 만들지 모른다. 그럼에도 이들이 가진 ‘비밀’은 단순히 극을 자극적으로 만들기 위한 장치가 아니다.

같은 진심을 말하면서도 시간차 때문에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는 인물들의 모습은 공감과 동시에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여기에 바쁘고 빡빡한 한국과 여유로운 호주의 공간적 대비는 극의 주제의식을 더욱 확대한다.

영화 '싱글라이더' 스틸컷 / 사진제공=워너 브러더스 코리아(주)

영화 ‘싱글라이더’ 스틸컷 / 사진제공=워너 브러더스 코리아(주)

반전이 가히 충격적이기는 하지만, 극이 남기는 건 쓸쓸한 이병헌의 눈빛과 무언가 텅 빈 공허함이다. 그만큼 전개를 뛰어넘는 이병헌의 존재감이 압도적인 것. 최근 액션·범죄 장르의 극에서 선 굵은 연기를 보여줬던 그는 ‘싱글라이더’를 통해 한 남자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낸다. 반전에 대한 추측보단 이병헌의 눈빛에 매료돼 극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그가 인도하는 놀라운 진실을 마주하게 된다.

이병헌이 극의 큰 흐름을 이끈다면 공효진과 안소희는 극이 놓칠 수 있는 섬세한 부분을 채워준다. 지극히 일상적이고 소소한 모습을 보여주던 공효진이 극 후반 억눌렀던 감정을 쏟아내는 모습은 보는 이들을 매료시킨다. 안소희 역시 극의 ‘비밀’을 쥔 인물 중 하나로, 자연스러우면서도 묘한 분위기를 적절하게 소화해낸다.

극은 공효진의 말대로 ‘남성들을 위한 제철영화’이면서, 바쁜 대한민국을 위한 깊은 위로다. 오는 22일 개봉. 15세 관람가.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