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서언·서준, 동생 돌보기에 심부름까지 ‘척척’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이휘재의 아들 서언, 서준 쌍둥이 형제가 대방동 오둥이를 찾았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일 돌아왔다’에서는 1년 전 만난 대방동의 오둥이와 재회한 서언, 서준의 모습이 담겼다.

이휘재는 이날 대방동에 위치한 오둥이네를 다시 방문했다. 서언, 서준 형제는 동생들을 살뜰히 돌보며 제법 형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오둥이 부부도 훌쩍 큰 서언, 서준을 흐뭇하게 바라봤다. 이휘재 역시 성장한 아이들의 모습에 감탄했다.

이어 이휘재는 오둥이 엄마에게 자유시간을 선사, 일일 돌보미를 자처했다. 먼저 직접 카레를 만들어 배식에 나섰다. 아이들은 이휘재가 만든 음식을 맛있게 먹었고, 특히 서언과 서준은 온몸으로 맛을 표현했다.

이후 서언, 서준은 심부름에 나섰다. 낯선 동네였지만 간식을 사기 위해 길을 찾아 헤매는 모습이 시청자들마저 흐뭇하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