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포유’ 나무, 장윤정과의 무대 뒤 “꿈꾸는 것 같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싱포유'

‘싱포유’

‘싱포유’에서 장윤정과 나무가 합동 무대를 꾸몄다.

18일 방송된 JTBC ‘싱포유’에서는 공감송 쇼케이스 ‘하나보다 둘이 좋아’가 펼쳐졌다. 이날 장윤정과 장윤정이 키운 트로트 듀오 나무는 ‘나 홀로 나무’를 선보였다.

장윤정은 안정적으로 노래를 이끌었고 나무는 감미로운 목소리를 뽐내며 모두를 감탄케 했다. 노래가 진행될수록 폭발하는 고음으로 가창력을 뽐냈다.

나무는 장윤정 선배와의 활동에 대해 “꿈꾸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윤정 선배는 힘내라고 용돈도 주신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장윤정은 “나도 힘든 시기가 있었던지라 가슴이 먹먹했다. 가끔씩 계좌로 팍팍”이라고 말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