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포유’ 에이프릴 채경 “연습 같이 했던 친구들, 원래 친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싱포유'

‘싱포유’

‘싱포유’에 에이프릴이 출연했다.

18일 방송된 JTBC ‘싱포유’에서는 공감송 쇼케이스 ‘하나보다 둘이 좋아’가 펼쳐졌다. 이날 에이프릴이 게스트로 출연해 ‘봄의 나라 이야기’를 열창했다. 에이프릴의 모습에 유재환과 문희준, 홍경민은 격한 반응을 보였다.

에이프릴 출연에 관심을 빼앗긴 AOA 초아는 “오빠들이 에이프릴 나오기 전까지 너무 칙칙했다고”라며 신세한탄을 했다. 당황한 홍경민은 “아니, 니가 칙칙했다는 게 아니고”라면서 당황했다. 문희준은 “아니, 초아 덕분에 우리 프로그램이 얼마나 밝아지고 있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에이프릴은 이번에 채경과 레이첼을 새롭게 영입했다. 채경은 “이번에 레이첼과 새롭게 들어왔다”고 했다. 문희준은 막내냐고 물어봤지만 채경은 “내가 첫째다”라면서 “연습을 같이 했던 친구들이라 친하다”고 덧붙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