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텐] 안소희 “호주 워홀러 역, 원더걸스 미국 활동 떠올려” (영상)

[텐아시아=TV10영상취재팀]

배우 안소희가 원더걸스 미국 활동 시절을 떠올렸다.

영화 ‘싱글라이더’ 언론시사회가 지난 17일 오후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이주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병헌, 공효진, 안소희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안소희는 “같은 나이 또래인 지나 역할을 할 수 있게 돼서 좋았다. 20대 초반의 당참과 씩씩하고 밝은 이미지를 갖고 있는 지나를 연기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나가 호주에서 혼자 열심히 일을 하면서 보냈던 시간처럼 나도 미국에서 보냈던 시간들을 떠올려 연기를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싱글라이더’는 증권회사 지점장으로서 안정된 삶을 살아가던 한 가장이 부실 채권 사건 이후 가족을 찾아 호주로 사라지면서 충격적인 진실이 밝혀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22일 개봉한다.

TV10영상취재팀 이수희 기자 pepee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