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VAV, ‘입덕’을 부르는 7色 팔레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VAV,비너스,쇼케이스

그룹 VAV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FAN스퀘어에서 열린 싱글 앨범 ‘비너스(Dance with me)’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VAV, 빠지지 않을 수 없다. 화수분처럼 매력이 솟아나는 7인 멤버들이 ‘입덕(한 분야에 마니아가 되는 현상) 포인트’다.

VAV가 18일 새 싱글 앨범 ‘비너스(댄스 위드 미)’를 내놓고 컴백한다. 콘셉트는 펑키함. 한결 가볍고 발랄한 매력을 내세웠다. 새 멤버 에이노, 로우, 지우가 밝은 에너지를 몰고 온 일등공신.

이에 앞서 17일 오후 쇼케이스를 개최한 이들은 현장에 취재진과 팬들을 초대했다. 또 VAV 어플리케이션으로 생중계도 진행했다. 이날 VAV는 그간 공들여 준비한 신곡 ‘비너스’ 무대를 최초 공개하고 또 팬들과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개그우먼 장도연의 MC로 진행된 키워드 토크에서 특히 VAV 멤버들의 매력을 만날 수 있었다. 제시하는 키워드에 어울리는 멤버 한 명을 지목, 그가 직접 키워드를 몸으로 설명하는 방식이었다.

VAV,에이스,비너스,쇼케이스

그룹 VAV 에이스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FAN스퀘어에서 열린 싱글 앨범 ‘비너스(Dance with me)’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첫 번째 키워드는 ‘섹시’. VAV의 몸을 담당한다는 에이스가 지목됐다. “저도 저를 뽑았다”고 자신감을 내비친 그는 멤버 지우의 비트박스에 맞춰 그루브를 타며 섹시한 매력을 드러냈고 또 그림 같은 복근까지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 날을 위해 어제 밤까지 운동했다”는 너스레를 떨기도.

VAV,에이노,비너스,쇼케이스

그룹 VAV 에이노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FAN스퀘어에서 열린 싱글 앨범 ‘비너스(Dance with me)’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애교왕’으로는 에이노가 만장일치 표를 받았다. 에이스가 인정한 VAV의 큐티보이라는 그는 “민망하다”면서도 능청스레 애교를 선보였고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리더 세인트반은 “본인은 애교가 없다고 하는데, 저희가 보기에는 본래 나오는 애교가 많다”고 감탄했다. 장도연은 “아들 삼고 싶다. 미혼인 제가 이런 말을 할 정도로 귀여운 애교”라고 칭찬했다.

VAV,제이콥,비너스,쇼케이스

그룹 VAV 제이콥이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FAN스퀘어에서 열린 싱글 앨범 ‘비너스(Dance with me)’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한편, ‘남성미’를 담당하는 멤버로는 중국인 멤버 제이콥이 나섰다. VAV가 입을 모아 “힘이 정말 좋다”고 말한 그는 개인기가 있다며 무대 한 가운데서 한 팔, 한 발 굽혀 펴기를 성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VAV,로우,비너스,쇼케이스

그룹 VAV 로우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FAN스퀘어에서 열린 싱글 앨범 ‘비너스(Dance with me)’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에이노를 설레게 한 매력의 소유자도 있었다. 주인공은 로우. 그는 ‘스윗함’을 맡았다. 에이노는 “로우, 제이콥, 그리고 제가 룸메이트인데, 로우가 자기 전에 ‘잘 자’라고 하는 목소리가 달콤하다. 딱 한 번 설렌 적도 있다”고 말했다. 과연 로우는 성시경의 ‘잘자요’를 잇는 감미로운 목소리로 팬들을 설레게 했다.

VAV,지우,비너스,쇼케이스

그룹 VAV 지우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FAN스퀘어에서 열린 싱글 앨범 ‘비너스(Dance with me)’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또 최근 운동을 열심히 한다던 막내 지우는 ‘힘’의 일인자로 꼽혔고, “팔 굽혀 펴기를 100번도 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결국 리더 세인트반과 즉석에서 손바닥 밀치기 게임을 펼쳐 웃음을 자아내기도. 지우는 쇼케이스 말미 공룡 성대모사와 아버지의 애창곡 부르기 등을 선보이며 ‘예능돌’ 면모를 제대로 드러냈다.

VAV,바론,비너스,쇼케이스

그룹 VAV 바론이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FAN스퀘어에서 열린 싱글 앨범 ‘비너스(Dance with me)’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이 외에도 바론은 ‘연기’에 강점을 보여, 즉석 상황극 연기를 펼쳤다. 모두가 집중하는 가운데 다소 민망할 수 있는 상황에도 순간적으로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뇌섹남’으로도 지목, “시사에 관심이 많고 위인전 읽는 것을 좋아한다”는 취미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은 “숙소에서 생활 용품을 가성비 좋은 제품으로 잘 골라주기도 하고 엄마 역할을 해주고 있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VAV,세인트반,비너스,쇼케이스

그룹 VAV 세인트반이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FAN스퀘어에서 열린 싱글 앨범 ‘비너스(Dance with me)’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이날 리더 세인트반은 “VAV는 아직 저희만의 색을 찾아가는 단계”라고 말했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VAV를 이루고 있는 멤버들의 색깔만큼은 이미 뚜렷하고 또 매력적이라는 것. 이들이 한데 모여 만들어낸 VAV라는 팔레트, 앞으로 어떤 색이 덧칠해질지 기대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