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VAV, ‘비너스’에 담긴 ‘도전’의 의미 (ft. 라이언 전)(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VAV,비너스,쇼케이스

그룹 VAV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FAN스퀘어에서 열린 싱글 앨범 ‘비너스(Dance with me)’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VAV에게도, 그리고 저에게도 ‘비너스’는 도전입니다.”

그룹 VAV가 18일 돌아온다. 에이노, 로우, 지우 등 새 멤버를 셋이나 영입했고 콘셉트는 한결 가볍고 또 발랄하게 변화했다. 새 싱글 앨범 ‘비너스(댄스 위드 미)’는 소녀시대 태연, 샤이니, 레드벨벳, 엑소 등의 히트곡을 만들어낸 인기 프로듀서 라이언 전의 손을 거친 곡. 라이언 전은 VAV와의 작업을 ‘도전’이라 표현했다.

VAV는 17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 신한카드 판 스퀘어에서 새 싱글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각종 매체의 취재진은 물론 VAV의 팬들로 공연장이 꽉 찼다. 해당 쇼케이스는 VAV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생중계, 전 세계 팬들에 전해졌다.

VAV는 “공백기가 있었는데 그동안 저희를 기다려주고 지짖해준 팬 분들게 감사하다”며 진심을 전했다. 여러모로 이번 컴백에 대한 소회가 남달랐을 터.

VAV,비너스,쇼케이스

그룹 VAV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FAN스퀘어에서 열린 싱글 앨범 ‘비너스(Dance with me)’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VAV는 아직 저희만의 색을 찾아가는 단계”라던 이들은 “이번에는 새 멤버들의 에너지를 받아 팀 자체 분위기가 바뀌었다. 밝고 신나고, 또 팬 분들과 뛰어놀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었다”고 운을 뗐다. 이날 ‘비너스’ 무대를 최초 공개한 뒤 리더 세인트반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분”이라고 벅찬 마음을 드러내기도.

‘비너스’는 프로듀서 라이언전과 DR의 협업으로 탄생한 곡. 펑키한 비트 위에 메이저 풍의 멜로디를 더해 강한 중독성을 내세웠다. 안무 역시 보다 자유로운 동작과 재기 발랄한 매력을 강조, 눈길을 사로잡았다.

라이언 전은 “요즘 아이돌 음악의 트렌드는 멋있고 마이너풍한 곡이다. ‘비너스’는 아이돌 음악에서는 생소할 수 있는, 펑키 장르를 접목시켰다. 신인그룹 VAV를 제대로 만들어주고 싶다는 생각이었다. 저에게도 또 이 친구들에게도 도전이다. 열심히 하는 친구들이니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곡 소개와 더불어 VAV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시련도 있었다. 멤버 에이스의 부상이었다. 에이스는 “준비기간이 길었는데 도중에 발목과 무릎에 부상을 입었다. 3주간 연습에 참여하지 못했다. 처음 있는 일이라 신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힘들었다. 3주 쉬고 다시 합을 맞추려다 보니 어려움도 있었다. 회복한 뒤 몇 배로 여림히 했다. 아직도 조금 아프지만 활동에 지장이 있을 정도는 아니라 열심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VAV는 “새 멤버들이 들어오면서 에너지를 많이 불어넣어 주었다. 그게 가장 좋은 점”이라며 “더불어 전작들에 비해 10배, 20배, 아니 100배 더 노력을 기울였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따.

VAV의 변화가 담긴 ‘비너스’는 18일 0시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