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주머니’ 오영실, 안내상-지수원 만남 목격 후 분노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김지한, 류효영, 이선호, 안내상, 지수원, 오영실 / 사진=MBC '황금주머니' 캡처

배우 김지한, 류효영, 이선호, 안내상, 지수원, 오영실 / 사진=MBC ‘황금주머니’ 캡처

‘황금주머니’ 오영실이 안내상과 지수원이 만나는 것을 목격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황금주머니’(극본 이혜선, 연출 김대진)에서는 금정도(안내상)는 모난설(지수원)의 연락으로 그를 만나러 나섰고, 이 장면을 김추자(오영실)가 목격했다.

금설화(류효영)는 출근 첫날 아침 한석훈(김지한)을 마주쳤다. 한석훈은 금설화에게 “대충 묶고 다니지 마. 안 예쁘니까”라고 말하며 머리를 묶어줬다. 금설화는 뒤돌아 “오빠다. 오빠야”라고 혼잣말한 후 뒤돌아 “오빠 다녀오겠습니다”라고 인사했다.

마침 윤준상(이선호)이 금설화를 데리러 왔다. 금설화는 윤준상에게 “나 솔직하게 얘기하겠다. 난 지금 다른데 신경 쓸 여유가 없다. 일만 열심히 하고 싶다”고 전했다. 윤준상은 “난 기다릴 거니까 설화 씨 하고 싶은 거 해라. 나 참을성 많다”고 미소 지었다.

금설화는 회사 로비에서 배민희(손승우)를 마주쳤다. 배민희는 금설화에게 “기어이 들어왔네. 금설화 씨 자존심도 없냐”며 쏘아붙였다. 금설화는 “도움 거절할 만큼 여유도 없고, 자존심도 없다”라며 “잘 부탁드린다”라고 인사했다.

배민규(이용주)는 죄책감에 시달렸다. 이에 사귀정(유혜리)이 배민규를 질책했지만, 배민규는 “나한테 의료사고 알려달라고 말해달라는데 어떡해. 나 괴로워 못 버텨“라고 울상을 지었다. 사귀정은 ”한번 숨긴 건 영원히 숨겨야 된다“라며 배민규의 입을 막았다.

송 차장은 한석훈에게 영상을 건넸다. 송 차장은 “인생을 찾고 싶다는데 어떻게 더 거절하냐. 외부 유출하지 않겠다는 약속만 지켜 달라”고 부탁했다.

윤재림(차광수)은 비서에게 한석훈에 대해 알아보라고 지시했고, 비서는 한석훈이 “의료사고를 내고 병원을 그만 뒀다”고 보고했다.

한편 모난설은 금정도에게 전화를 걸어 만나자고 제안했다. 금정도는 황급히 가게를 나갔고, 이를 수상히 여긴 김추자가 따라나섰다.

모난설은 금정도를 만나 아련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나 금정도는 “우리 더는 연락하지도 만나지도 말자. 지나간 건 지나간 거다”라고 선을 그었다. 모난설은 눈물을 보이며 “오빠 난 그때 너무 춥고 배고팠는데, 그래도 오빠가 있어서 버틸 수 있었던 게 너무나 고마웠다. 그래서 오빠가 정말 보고 싶었던 것”이라 말했다.

금정도를 찾아 헤매던 김추자가 두 사람이 함께 있는 것을 발견 한 후 분노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