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꾼’ 정만식 “나에게 아내는 종교, 눈빛 변했다” (인터뷰)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정만식,인터뷰

배우 정만식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정만식이 이렇게 사랑꾼이었나 싶었다. 아내 자랑에 눈이 번쩍이고 “그녀는 나의 종교”라고 말하는 모습이 누가 보더라도 애처가였다. 굵직하고 거친 연기를 주로 했지만 간간이 선보였던 뜻밖의 귀여운 모습은 그를 더욱 친근하게 만들었다. 실제로 정만식은 강한 인상 속 푸근한 매력이 돋보이는 스타였다.

정만식이 영화 ‘그래, 가족’(감독 마대윤)을 통해 오랜만에 휴먼 코미디 장르로 돌아왔다. 철부지 첫째로 번듯한 직장도 없고 사기도 자주 당하는 ‘허당기’ 넘치는 캐릭터다. 험상궂은 외모와 달리 어딘가 허술하고 패션에 집착하는 색다른 모습은 정만식의 또 다른 얼굴을 발견하는 순간이었다. “무서운 작품은 싫다”며 “명랑한 드라마도 해보고 싶다”는 그의 바람이 곧 이뤄지지 않을까.

10. 오래 만에 따뜻한 영화로 돌아왔다.
정만식 : 기술시사 때 먼저 봤는데 마대윤 감독한테 재미없다고 말했다. 센 영화들을 많이 촬영하면서 난데없는 기준점이 생긴 거다. 잔잔하고 소프트하고 길가에 핀 들꽃 영화를 잘 볼 줄 몰랐다. 큰 산만 멋있게 생각했다. 언론시사회 때 또 봤는데, 내가 선입견이 있다는 걸 알았다. 영화를 보면서 우는 아내를 보고 부끄러운 생각이 들었다.

10. ‘베테랑’, ‘내부자들’, ‘대호’, ‘아수라’ 등 최근 액션이나 범죄 장르에만 몰두했다.
정만식 : 원래는 한국영화든 외국영화든 밝고 명랑한 거를 좋아한다. 거칠고, 무서운 스릴러나 호러는 잘 안 보는 나에게 왜 따뜻한 역할이 잘 안 들어오는지 모르겠다.(웃음) ‘부당거래’에서 소시민적이고 순한 캐릭터를 처음 맡았다. 류승완 감독이 나에게 착하고 시골사람처럼 수더분해보였다고 말했는데, 그렇게 말해준 사람은 처음이었다. 최근에 내가 너무 센 영화만 하니까 편한 것 좀 하라고 권유를 해줬다. 마침 ‘그래, 가족’을 택했다. 내 눈이 많이 무서워졌다고 하더라. ‘아수라’때는 잠꼬대로 욕을 많이 하기도 했다. 마음 같아서는 명랑한 드라마도 해보고 싶다.

10. 전작인 ‘아수라’에 비해서 이번 촬영은 힘든 점은 별로 없었을 것 같다.
정만식 : 맞다. ‘아수라’ 촬영 때는 그 공간에 있는 것 자체가 힘들었다. 팽팽한 기로 사람을 눌러야했다. 심리적으로 지쳤다. 그 현장이 싫었다. 촬영하고 나서 스태프들이랑 한 시간씩 담배를 피기도 했다. 폭력영화 너무 싫다.(웃음)

정만식,인터뷰

배우 정만식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이요원·이솜과는 남매로 김혜은과는 부부로 출연했다. 여자 배우와의 호흡은 오랜만 아니었나.
정만식 : 쉽게 만나기 어려운 촬영장이었다. 전도연 선배와 출연한 영화 ‘카운트다운’ 이후 영화에서 여배우를 만난 적이 거의 없었다. 익숙하지 않았는데 달라지려고 노력했다. 나이가 어린 후배나 동생이라도 마냥 편할 수만은 없었다. 그런데 그렇게 어려운 관계가 사실상 흔히 보는 형제들의 모습이 아닐까 했다. 친해지려 애쓰지 않았다. (이)요원이는 번호도 모른다. 묻지도 않았다. 어차피 연락을 자주할 것이 아닌데 굳이 인사치레로 연락처를 주고받고 싶지 않았다. 우리는 인스타그램으로 메시지를 주고받는다. 그래도 홍보하면서 많이 친해졌다.

10. 막둥이로 출연한 정준원과의 호흡도 좋았다. 어떻게 맞췄는지.
정만식 : 나를 비롯해 (이)요원이랑 (이)솜은 (정)준원이한테 맞췄다. 우리가 요구하는 건 하나도 없었다. 준원이가 하는 대로 따라갔다. 그게 편했다. 영화도 준원이 위주로 흘러간다. 우리가 굳이 이끌 필요가 없었다. 사실 준원이는 영화 촬영 중반부까지만 해도 나를 어려워했다. 옆에 잘 안 있으려고 했다. 엄마랑 같이 있으면 친해지려고 불렀는데 막상 오니까 할 말은 없어서 다시 보냈다.

10. 이요원·이솜과의 남매 케미는 어땠나?
정만식 : 처음에 우리 셋의 모습이 잘 그려지지 않았다. 왜 이렇게 캐스팅이 됐나 싶었다. 그런데 얘기를 나눠보니까 두 사람의 성격이 나에게도 있다. 나도 (이)솜처럼 엉뚱할 때가 있다. 정확한 걸 좋아하는데 (이)요원이가 보니까 일을 할 때 딱딱 해결하려는 게 있다. 정리하는 걸 좋아해서 ‘정리 이요원 선생’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셋이 은근히 닮은 구석이 있었다.

정만식,인터뷰

배우 정만식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오성호와 싱크로율은 얼마나 되나?
정만식 : 오성호는 전사가 있다. 운동선수 출신이지만 못하게 되면서 사기를 많이 당했다. 가족들에게 폐를 많이 끼쳤다. 그걸 자기도 모르지는 않을 거다. 그래서 동생들을 만나면 작아들고 주눅이 든다. 나는 오성호와는 반대다. 멍 때릴 때도 있지만 작은 일이라도 내가 해야 되면 어떻게 접근할지 계획을 세운다. 오성호처럼 마냥 즉흥적으로 살지는 않는다. AB형이라 그런 거 같다. 정의로운 편은 아니지만 상식에서 벗어나면 참지 못한다. 어렸을 때는 대화가 아니라 몸으로 많이 말했다.(웃음) 나이를 먹고 나서 생각을 하게 됐다.

10. 사랑의 힘이었던 건가? (정만식은 2013년 배우 전린다와 결혼했다)
정만식 : 사랑의 힘이 맞다. 그녀는 나에게 종교다. 엄청난 변화가 있었다. 머리도 좋아졌다. 다시 영어 공부를 하고 있다. 요즘에는 사람들을 만나서 말도 잘한다. 결혼 전에는 대부분 욕이었다. 굉장히 상스러웠다.(웃음) 류승완 감독도 ‘눈빛이 많이 좋아졌다’고 말하더라.

10. 가정에서의 모습이 궁금하다.
정만식 : 집에서 나는 황제처럼 지낸다. 빨래만 널어줘도 예쁨을 받는다. 맛집을 잘 안 다닌다. 아내가 집에서 다 해준다. 조진웅이 집에 놀러온 적이 있는데, 아내가 구절판을 준비했다. 조진웅은 구절판을 실사로 본 건 처음이라고 당황해하더라. 그러면서 나한테 ‘당신이 왜 이런 대우를 받아야 돼냐’면서 나무랐다. 아내는 무슨 요리든 잘하고 심지어 맛도 있다. 일본에서 생활할 때 아내가 음식점에서 알바를 많이 했다. 그때 일식, 중식, 양식을 다 경험했다고 전했다.

정만식,인터뷰

배우 정만식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경제권은 누구에게 있나?
정만식 : 나의 모든 경제권은 아내에게 있다. 나는 통장에 돈이 얼마만큼이나 들어와 있는지도 모른다. 눈치 보면서 카드만 좀 쓸 뿐이다.(웃음)

10. 아직 2세 소식은 없는 건가?
정만식 : 물론 소망은 있다. 그런데 소망한다고 이뤄지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하늘의 뜻 아니겠나.

10. 차기작은 ‘대장 김창수’다. 독립운동가의 이야기다.
정만식 : ‘대장 김창수’는 뜨겁게 만들었다. 출연진들이 다 남자라서 술도 정말 많이 마셨다. ‘음주 조진웅 선생’의 방에서 꼭 맥주로 끝내지 않으면 술자리가 끝나지 않았다. 의미 있는 작업이었다. 김창수를 성인군자로만 보이게 하려고 하지 않았다. 교도소에서 글자 하나 몰랐던 사람들이 변해간다. 그 시절을 굉장히 담백하게 그리려고 했다. 기대해도 좋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